전체메뉴
통일부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지원…남북·북미 선순환 강화”
더보기

통일부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지원…남북·북미 선순환 강화”

뉴스1입력 2019-09-16 10:26수정 2019-09-16 1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연철 통일부 장관 © News1

통일부는 16일 북미간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보고에서 “북한이 미국의 대화준비에 호응해 9월말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제안했다”며 이같이 보고했다.

통일부는 “남북관계와 비핵화·북미관계의 선순환적 진전을 강화하겠다”며 “당면한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북정책 기조를 일관되게 견지하면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항구적 평화정착을 견인하고 향후 남북대화 재개 시 주요 합의사항들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북한의 대남 동향과 관련해선 여전히 한미연합훈련과 무기 반입 등을 이유로 대남 비난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북한은 남측이 ‘남북 군사합의를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남북관계 소강국면의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통일부는 보고했다.

이에 따라 9월 중 완료를 목표로 추진해오던 국내산 쌀 5만t 대북 지원 절차도 잠정 중단됐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통일부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식량지원은 북측의 공식 입장이 확인되지 않아 준비 절차를 잠정 준단, 향후 북측 입장 확인 후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남북 당국간 교류협력은 소강국면에 있지만 민간차원의 접촉은 계속되고 있다고 보고했다. 다음달 평양에서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 남북 예선전과 아시아 역도 선수권 대회 관련 대한축구협회와 대한역도연맹 차원의 대북협의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