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태경 “조국과 그 일가 핸드폰, 자택 즉각 압수수색하라”
더보기

하태경 “조국과 그 일가 핸드폰, 자택 즉각 압수수색하라”

뉴스1입력 2019-09-12 11:23수정 2019-09-12 1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해운대 갑) 11일 부산 동구 부산역 앞에서 추석 귀성길 인사에 나서 “조국 법무부장관 파면을 위한 부산연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 News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부산 해운대갑)이 12일 “조국과 그 일가의 핸드폰과 자택을 즉각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조국이 자기 집 컴퓨터 하드를 교체하는 파렴치한 짓을 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조국에겐 공인으로서의 품위보다는 범죄자로서 도피 본능만 남았다”라며 “한투 직원은 조국 부인에게 증거인멸 지시를 받았다고 자백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국도 공모했을 가능성이 크다”라며 조 장관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주요기사

하 의원은 “증거인멸교사는 중죄”라며 “증거인멸죄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데, 다른 사람을 시켜 본인 증거인멸 지시한 경우에도 이 법으로 처벌받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큰 증거인멸을 막기 위해 당장 조국 포함 일가의 핸드폰과 자택 압수수색 진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