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김 위원장 미사일실험 좋아해…약속 위반 아니다”
더보기

트럼프 “김 위원장 미사일실험 좋아해…약속 위반 아니다”

뉴시스입력 2019-08-24 16:16수정 2019-08-24 16: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위원장 꽤 솔직…어떤 약속도 위반하지 않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북한의 또 다른 발사체 실험에 대해 “자신과 어떤 약속도 위반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미사일 실험을 좋아하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미 의회전문매체 더 힐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 위원장은 내가 생각하기엔 꽤 솔직했다”며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두고 보자”고 덧붙였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서 ‘단거리 미사일’을 제한하는데 합의한 바 없다며 현재 진행중인 단거리 미사일 실험을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더 힐은 전했다.

주요기사

북한은 이날 동해 해상에 정체 불명의 발사체 2발을 발사했으며, 백악관 관계자들은 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 힐은 “북한은 최근 몇 주 동안 일관되게 시험 미사일을 발사해 이 지역의 미국 동맹국들에게 위협을 가하고 있다”며 “국제 관계자와 일부 트럼프 측근들은 이번 실험이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개인적 관계를 강조하며 발사체들에 대해 관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김 위원장에게 ‘아름다운’ 편지를 받았다며 두 사람이 다시 만나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