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항일시위 거센 북한지역 우물-식품에 독약 투입 ‘만행’
더보기

日, 항일시위 거센 북한지역 우물-식품에 독약 투입 ‘만행’

안영배 논설위원 입력 2019-08-24 03:00수정 2019-08-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 3·1운동 임정 100년, 2020 동아일보 창간 100년]
“왜인사주” 자백-日人논문 등서 확인… 일제 “한국인들 소행” 이간질 시도
1919년 3월 중순 이후 만세운동이 갈수록 격렬해지자 일본인들이 한국인이 사용하는 우물과 식품 등에 독약을 집어넣었다는 얘기가 나돌기 시작했다. 이는 곧 사실로 드러난다. 박은식은 저서 ‘한국독립운동지혈사’에서 평안북도 의주군과 용천군 등지에서 일본인의 사주로 우물에 독약을 넣은 일을 자백한 아이를 소개하고 있다.

저서에 따르면 용천군 용천읍 양시(楊市)에서 한국인들이 사용하는 모든 우물의 물 위에 기름이 떠오르는 것이 발견된다. 이에 우물의 물을 모두 퍼내고 보니까 보자기에 싸인 약 한 덩어리가 나왔다. 마침 수상한 행동을 하는 아이를 붙잡아 신문한 결과 “왜인(倭人)이 한 번 넣는데 10원을 준다고 하기에 이런 일을 했다”는 자백을 받아낸다. 이 약을 검사한 일본인 의사는 ‘독약은 아니며 이질을 일으키는 약’이라는 소견을 냈지만 목격자는 우물 안의 개구리가 모두 죽었다고 증언했다.

생선, 소금 등 각종 식료품에서도 독약은 발견됐다. 평양 상인이 소금 한 되 속에서 4작(勺·1작은 10분의 1홉)의 백색 결정체로 된 약을 발견해 분석했더니 석질(石質)을 녹이는 약이었다. 이를 닭 네 마리에게 먹였더니 모두 즉사할 정도로 맹독이었다.

이와 관련한 또 다른 증언도 있다. 한일문화연구소 김문길 소장은 “일본인들이 3·1운동 후 조선의 독립운동가들을 죽이기 위해 우물에 독을 탔다는 사실은 일본 학자 마쓰오 쇼이치(松尾章一)의 논문에 기록돼 있다”고 밝혔다. 김 소장은 또 “일본인들은 1923년 일본 간토대지진 때도 자신들이 한국에서 저지른 만행을 일본의 조선인이 한 것처럼 유언비어를 날조해 조선인들을 학살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일제의 이런 만행은 항일(抗日) 기독교 세력이 크게 자리 잡아 물리적 충돌이 심했던 북한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일제는 “독립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예수교인을 증오하기 위해 한 일”이라면서 한국인들의 소행으로 몰며 이간질을 시도했다.

안영배 논설위원 ojong@donga.com
#만세운동#독약#기독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