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홍콩 사태 악화일로… 중국에 대한 국제적 우려와 불안
더보기

[사설]홍콩 사태 악화일로… 중국에 대한 국제적 우려와 불안

동아일보입력 2019-08-19 00:00수정 2019-08-19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의 무력 개입 우려까지 제기됐던 어제 오후 홍콩섬 빅토리아공원의 대규모 시위는 큰 충돌 없이 끝났지만 언제 파국으로 치달을지 모를 위기 상황은 계속되고 있다. 홍콩의 범죄 용의자를 중국에서 조사·재판받을 수 있게 하는 송환법으로 시위가 촉발된 지 근 두 달 반, 시위 열기는 갈수록 높아지고 중국은 무력 진압을 경고하고 있다. 향후 사태 전개에 따라 일국양제(一國兩制)의 운명이 결정되고 시장경제와 권위주의적 공산당 통치가 병립하는 중국 체제에 대한 신뢰도가 달라질 수 있다.

1980년대 초 덩샤오핑은 영국 마거릿 대처 총리와의 회담에서 홍콩에 50년 동안 고도의 자치를 보장하는 결단을 내렸다. 하지만 시진핑 주석은 취임 후 홍콩에 대한 장악력을 높이려는 의도를 드러내왔다. 그러다 올해 반환 22년을 맞아 통제를 노골적으로 강화하려는 의도가 담긴 송환법을 밀어붙이려다 대규모 저항을 불러온 것이다. 여기에 경제적으로도 홍콩은 상하이 선전에 밀리고, 밀려드는 대륙 중산층에 일자리와 집도 내주고 있다.

홍콩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통해 아시아의 가치를 상징적으로 대변하는 곳이다. 중국 당국이 강권을 휘둘러서는 안 되며 그럴 수 있는 곳도 아니다. 홍콩에서 유혈 사태가 나면 중국은 30년 전 톈안먼 사태 때에 비해 훨씬 더 거센 세계적 비난에 봉착할 것이다. 무역전쟁으로 이미 극도의 긴장상태인 미국과의 대립과 압박은 더욱 격화될 수밖에 없다.

국제 항공과 물류 허브인 홍콩에서 만약 ‘제2의 톈안먼 사태’가 발생하면 국제경제에도 파장이 불가피하다. 홍콩은 한국의 네 번째 수출시장이기도 하다. 시위 주최 측이 중국에 무력 개입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해 평화 이성 비폭력의 ‘화이비(和理非) 집회’를 강조하는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중국 지도부는 반(反)인권적 강경 진압 유혹을 떨치고 시위에 담긴 거스를 수 없는 민의를 읽어야 한다.
주요기사
#홍콩 사태#중국 무력진압#제2의 톈안먼 사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