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한미 연합훈련 예정대로”… 핵협상 방해된다는 北몽니 일축
더보기

美 “한미 연합훈련 예정대로”… 핵협상 방해된다는 北몽니 일축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 김정안 특파원 입력 2019-07-18 03:00수정 2019-07-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달 시행 예정인 ‘19-2 동맹’ 훈련, 美국방부 “한반도 방어 위한 약속”
국무부 “北에 시간 주려고 한다”… 이달중 실무협상 개최 난항 시사
백악관에 걸린 ‘판문점 회동’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사진 오른쪽)이 16일(현지 시간) 열린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귀엣말을 건네고 있다. 이날 미국은 북한이 돌연 비판하고 나선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백악관 집무동인 웨스트윙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는 모습 등 지난달 30일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때 촬영된 사진들이 벽에 걸렸다(오른쪽 사진). 워싱턴=AP 뉴시스·제니퍼 제이컵스 블룸버그 기자 트위터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돌연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문제 삼고 나서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한반도 방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이라며 예정대로 훈련을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북한의 ‘딴죽걸기’에도 불구하고 군사훈련과 비핵화 협상을 연계시키지 않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데이비드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16일(현지 시간) 북한 외무성이 8월 예정된 ‘19-2 동맹’ 한미 연합 훈련을 비난하면서 “(훈련이) 실시될 경우 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한국과 미국은 이번 가을 이 연합 훈련을 실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동아일보의 서면질의 답변에선 “이 훈련은 군사적 준비태세 유지와 북핵 협상 등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과 협력하며 조정해 온 것”이라며 “통상적으로 진행되는 이 훈련은 한미동맹과 한미 연합군의 준비태세 강화를 통해 한반도 방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지명자도 이날 상원 국방위에서 열린 인준청문회를 준비하기 위해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연합 훈련은 주한미군의 군사적 준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또 “(연합 훈련은) 북한의 어떤 잠재적인 군사 위협에도 미국과 한국군이 함께 대응할 수 있도록 보장해 준다”고 강조했다. 다만 서면답변이 작성된 시점은 북한이 ‘19-2 동맹’ 훈련 중단을 요구하기 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같은 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미국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 북한과의 실무협상이 재개되길 기대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베트남(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약속을 막으려는 자가 북한이나 미국 정부에 없기를 바란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비무장지대(DMZ)에서 김 위원장과 가졌던 대화와 만남에 대해 자신감을 갖고 있고,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그의 협상팀이 막후에서 조용히 진전을 보여주길 희망한다”고 했다. 또 “북한에 이를 위한 시간과 여유를 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북-미 양측의 움직임은 7월 중순으로 예상됐던 비핵화 실무협상이 지연될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시사한 대목으로 보인다. 외교소식통은 “아직 실무협상 개최 장소도 합의하지 못했다”며 “하노이 회담 당시와 크게 다르지 않은 미국의 협상안에 대해 북한이 만족하지 못하고 있어서 이번 달에는 열리기 어려운 분위기”라고 전했다. 또 다른 외교소식통도 “물밑 논의가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실무협상이 다음 달 초에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때까지 밀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워싱턴=이정은 lightee@donga.com·김정안 특파원
#북한#미국#트럼프#비핵화#실무협상#한미 군사훈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