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정의선 내주 베이징行… ‘흔들리는 中시장’ 해법 찾기
더보기

[단독]정의선 내주 베이징行… ‘흔들리는 中시장’ 해법 찾기

김도형 기자 입력 2019-07-11 03:00수정 2019-07-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커버스토리]17일 사업장 점검-주요인사 면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다음 주 중국 현지 공장을 찾아 사업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중국 시장 내 판매 부진이 개선될 조짐이 보이지 않자 추가적인 공장 가동 중단 등 특단의 조치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17일 중국 베이징을 찾을 계획이다. 중국 자동차업계 주요 인사와의 면담 등이 예정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중국 사업을 직접 챙겨볼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는 올해 3월 베이징 1공장 가동을 중단한 데 이어 1개 공장을 추가로 가동 중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올 상반기 현대차는 국내와 해외를 합친 전체 차량 판매가 212만7000여 대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5.1% 줄었다. 국내 판매량은 38만4000여 대로 8.4% 늘었지만 해외 판매가 7.6% 줄어든 174만3000여 대에 그치면서 전체 판매량이 감소했다.

해외 판매량 감소는 중국이 결정적 요인이다. 중국과 함께 양대 해외 시장으로 꼽히는 미국은 최근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중국은 부진의 늪에 빠져 있다.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차는 올 상반기 누적 판매량이 27만641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3% 감소했다. 이런 흐름이 이어지면 올해 판매 목표 90만 대에 크게 못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주요기사

중국에 5개의 승용차 생산 공장을 가진 현대차는 베이징 1공장 가동을 중단한 데 이어 최근 베이징 3공장도 감산에 들어갔다. 이런 생산 효율화로 연간 생산능력을 120만 대 수준까지 줄였지만 생산능력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판매 저조로 추가적인 가동 중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공장 운영에 따른 고정비 등을 감안했을 때 추가 가동 중단으로 사업을 효율화하는 결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현대차가 중국에서 고전하는 가장 큰 이유로 중국 완성차 회사들의 ‘굴기’를 꼽고 있다. 현대차가 중국에서 고급 브랜드로 자리 잡지 못한 상황에서 중국차가 가격 경쟁력과 더불어 디자인과 품질에서도 약진하면서 경쟁력을 잃었다는 것이다. 스웨덴 볼보를 인수한 지리자동차가 현대차를 위협하는 수준까지 품질을 향상시키면서 위기감은 더 커졌다.

중국은 판매량에서 세계 최대 시장일 뿐만 아니라 생산단가와 판매가격을 비교했을 때 높은 이익을 거둘 수 있는 시장으로 꼽혔다. 하지만 중국 완성차 업체들의 급격한 성장으로 폭스바겐 등 주요 해외 주요 완성차 업체들도 최근 기존보다 낮은 가격에 차를 내놓고 있는 실정이다.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자 정 부회장은 3월 한국 본사에 있던 중국사업 조직을 중국 현지에 전진 배치하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현장 중심으로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해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고성능차 개발로 현대차의 이미지를 끌어올리고 각종 미래차 이슈에 적극 대응하고 있는 정 부회장이 최대의 해외 시장인 중국에서 생산 효율화는 물론이고 인사 개편 등을 포함해 다양한 해법을 모색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는 “현지에서 중국차를 몰아보면 이제 현대차와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왔다는 것이 느껴진다”며 “현대·기아차엔 중국차와의 차별화, 생산 효율화, 철저한 중국 맞춤형 전략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정의선 부회장#현대자동차#중국 공장#베이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