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희웅의 SNS민심]인천 붉은 수돗물 전국적 이슈 돼
더보기

[윤희웅의 SNS민심]인천 붉은 수돗물 전국적 이슈 돼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입력 2019-06-24 03:00수정 2019-06-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
사람들은 수돗물에 대한 궁금증을 갖고 있다. 물이 어떤 과정을 통해 우리에게 오는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온라인 검색을 통해 정보를 습득하기도 한다. 하지만 평소에 그 비율은 높지 않다. 그런데 최근 ‘수돗물’ 검색량이 치솟았다. 이른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때문이다. 비록 일부 지역에서 나타난 일이지만 사람들의 관심은 해당 지역에만 국한되지 않았다. 안전과 건강에 직결되는 일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사건은 원인 파악이 더뎌지고, 정상화도 지연되고, 서울 등 다른 지역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나오면서 전국적 이슈가 되었다.

지난 1개월간 수돗물이 포함된 온라인 문서에서 어떤 연관어들이 나왔는지 살펴봤다. 사태, 문제, 피해, 걱정, 난리, 심각 등의 단어가 상위에 들어 있다. 이번 사건의 성격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는 그야말로 ‘난리’였다. 그리고 안전과 건강이 올라있고 피부, 냄새, 오염 등도 들어 있다. ‘아기’도 비중 있는 연관어로 나온다. 자주 씻겨 주어야 하는 어린아이들을 둔 부모들의 걱정이 다른 누구보다 컸음을 짐작할 수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수돗물을 상당히 불신한다. 2017년 상하수도협회에서 전국 1만219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내용에 따르면 ‘수돗물을 그대로 마신다’는 비율은 7.2%에 그쳤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하위 수준이다. 2013년 기준 OECD 국가의 수돗물 직접 음용률은 50%가 넘는다. 네덜란드와 스웨덴은 80%를 상회하고, 칠레와 스위스도 60%를 넘는다. 캐나다, 일본, 프랑스도 40%를 넘지만 우리나라는 한 자릿수(5%)다.

수돗물의 수질이 다른 나라들에 비해 떨어지지도 않는다. 오히려 매우 좋은 수준이다. 그렇다면 수돗물이 맛이 없어서일까. 그것도 아니다. 수돗물과 생수, 정수기 물을 놓고 블라인드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차이가 없거나 수돗물이 더 맛있다고 답한 비율이 높게 나오는 경우가 많다.

주요기사

그런데 왜 우리나라 사람들은 수돗물을 불신하는 것일까. 상하수도협회가 수돗물을 직접 마시지 않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물으니 ‘물탱크나 낡은 수도관에 문제가 있을 것 같아서’가 41.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상수원이 깨끗하지 않을 것 같아서’(22.7%), ‘냄새와 이물질 때문에’(18.5%) 순이었다. 사람들은 물탱크와 수도관 등 보이지 않는 시설들을 믿지 못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불신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수돗물과 관련한 정보를 획기적으로 투명하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 취수원의 상황과 수질 상태를 언제든 온라인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상수도 배관의 주요 지점에서의 수질도 파악할 수 있게 해야 한다. 배관 내부까지도 시민들이 온라인 화면을 통해 확인 가능하도록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면 사람들의 인식은 바뀔 수도 있다. 이번 사태를 단순히 하나의 해프닝으로 넘기지 말고 수돗물에 대한 국민적 인식이 바뀌는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
#수돗물#인천 붉은 수돗물#수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