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상무부 “미중 무역협상단 곧 소통…정상회담 준비”
더보기

中 상무부 “미중 무역협상단 곧 소통…정상회담 준비”

뉴시스입력 2019-06-20 17:48수정 2019-06-20 17: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상무부는 미중 정상이 통화한 이후 양측 무역협상 대표들이 곧 소통할 예정이고, 일본 오사카에서 있을 정상회담을 위해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20일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미중 협상단 대표는 정상들의 중요한 지시에 따라 곧 소통하게 된다”면서 “미중 오사카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오 대변인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전화통화에서 시 주석과 만나 양국이 관심사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하자고 제안했고, 시 주석도 미중 관계 근본적인 문제를 둘러싸고 의견을 교환하자는 입장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9일 하원 세입위원회에 출석해 “미중 정상이 만나기 전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함께 오사카에서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무역대표팀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루이틀 안에 중국 측과 전화통화를 하겠다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양측 협상단이 (미중 정상)만남에 앞서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도 “양국 협상단이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소통을 유지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