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관영매체 “트럼프-시진핑 당장 만나도 무역문제 안 풀려”
더보기

中 관영매체 “트럼프-시진핑 당장 만나도 무역문제 안 풀려”

뉴스1입력 2019-06-20 16:36수정 2019-06-20 1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차이나데일리 “대화로 새로운 협상 국면 조성은 가능”
글로벌타임스·타오란노트 “미국과 싸울 수 있어야”
© News1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직접 만나더라도 무역 문제에 관한 입장차를 당장은 좁힐 수 없다는 전망이 중국 관영 매체에서 나왔다.

중국 관영 영자신문 차이나데일리는 20일자 사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예상하는 ‘확대회담’과 (미중) 협상팀의 대화 재개 소식은 휴전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도 “한 번의 만남으로 모든 게 마무리될 것이라 예상하는 건 너무 어렵다”고 주장했다.

양측의 기대가 너무 엇갈리기 때문에 협상 쟁점을 일괄타결하긴 힘들다는 설명이다.

차이나데일리는 이어서 “아마도 이번 (미중 정상의) 양자 회담은 두 정상이 각자의 요점(bottom line)을 정하는 것으로 시작해 새로운 협상 국면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기사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영자신문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은 조급해하거나 좌절을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필요하다면 미국과 정면으로 맞서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협상 결과는 대화가 아니라 싸움을 통해 얻어질 수 있는 경우가 많다”면서도 “중미 간 교역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 결국 양측이 합의를 볼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중국 관영 소셜미디어 계정인 타오란노트는 “중국이 무역전쟁에 대비한다는 결심과 능력으로 미국을 다시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냈다”면서 그러면서 “싸울 수 있고, 과감히 싸우고, 싸움을 잘 해야만 전쟁을 멈출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미국 기업의 지식재산권을 침해하고 기술 이전을 강요하며 자국 땅에서 미국 기업에 공정한 경쟁 기회를 부여하지 않는다고 비난하고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중국산 수입품의 대부분에 해당하는 3250억달러 규모의 상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 내용이다.

이에 중국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시장을 더 넓게 개방하고 더 나은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이 밖의 미국의 일방적인 요구는 주권 침해 행위라며 반발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런 가운데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는 19일 베이징에서 다국적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 개혁개방 약속을 되풀이했다.

리 총리는 이 자리에서 “중국은 개혁개방에 대한 오랜 의지를 견지할 것”이라면서 “시장 중심의 국제화된 사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훨씬 더 많은 분야에 대한 접근성을 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