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 집왔어” 한마디에…조명, 에어컨, 청소기가 한번에
더보기

“나 집왔어” 한마디에…조명, 에어컨, 청소기가 한번에

뉴스1입력 2019-06-20 11:21수정 2019-06-20 1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전자, 광주서 선보인 ‘홈 IoT’ 기술 선보여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IoT 생활상 변화 체험
삼성전자는 20일부터 오는 22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19 광주국제 IoT(사물인터넷)·로봇박람회’에 참가해 회사의 IoT와 AI(인공지능) 관련 체험형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소비자들이 일상을 보내는 주거 공간에 패밀리허브 냉장고·무풍에어컨·에어드레서 등 회사의 혁신 가전제품을 채워 넣은 부스를 마련했다.

삼성전자의 부스를 찾은 고객들은 삼성의 ‘홈 IoT’ 서비스를 이용한 IoT 기술 적용으로 인한 생활 방식의 변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홈 IoT’는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와 ‘스마트싱스’를 통해 다양한 기기들을 연동하는 체계를 말한다.

한 예로 홈 IoT를 이용하면 음성 명령으로 TV 화면에 냉장고에 어떤 식자재가 남아 있는지 확인할 수 있으며, 주방에서 요리를 하면서 냉장고의 패널을 통해 세탁기가 빨래를 완료했는지 알람을 받을 수 있다.

주요기사

더불어 삼성전자는 간단한 음성명령 한마디로 다양한 기기들을 한꺼번에 제어하는 기능도 선보인다. 소비자가 집으로 돌아와 ‘하이 빅스비, 나 집에 왔어’라고 말하면 조명과 에어컨, 공기청정기가 작동을 시작하고 집 안을 청소 중이던 로봇 청소기가 충전 장소로 복귀하는 방식이다.

구성기 상무는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미래 기술로 여겨지던 홈 IoT 기술이 이제는 실질적으로 소비자들의 일상에 녹아들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더욱 편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