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학의 접대’ 윤중천, 내달 9일 첫 재판…법정 출석
더보기

‘김학의 접대’ 윤중천, 내달 9일 첫 재판…법정 출석

뉴시스입력 2019-06-18 16:12수정 2019-06-18 16: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성 폭행·협박 및 성폭행한 혐의 등
7월9일 첫 재판…출석해 입장 밝힐듯
김학의 사건 준비기일은 7월5일 진행

여성을 지속적으로 폭행·협박하며 성관계 영상 등으로 억압하고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첫 재판이 내달 열린다.

2013년 ‘별장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지 6년 만에 김학의(63·사법연수원 14기) 전 법무부 차관과 윤씨 재판이 시작하는 것이다.

18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손동환)는 내달 9일 오전 10시50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등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윤씨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이날은 정식 재판인 만큼 윤씨가 직접 출석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윤씨는 구속 후 모든 진술을 거부하면서 조사에 응하지 않은 바 있다.

주요기사

윤씨는 2006~2007년 김 전 차관에게 소개한 이모씨를 지속적으로 폭행·협박하며 성관계 영상 등으로 억압하고, 위험한 물건 등으로 위협하며 성폭행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을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2011~2012년 내연관계였던 권모씨로부터 건설업 운영대금과 원주 별장 운영비 명목 등으로 21억6000여만원을 편취한 혐의 등도 있다.

한편 1억7000만원 상당의 뇌물과 성접대 등 향응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전 차관 사건은 내달 5일 진행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는 이날 오전 10시30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차관의 1차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

앞서 김 전 차관 사건은 같은 법원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유영근)에 배당됐지만, 재판장인 유 부장판사와 김 전 차관 측 위대훈(54·21기) 변호사가 광주 금호고등학교 출신으로 연고가 확인돼 재배당됐다.

김 전 차관은 윤씨와 사업가 최모씨로부터 총 1억7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와 함께 2006~2007년 사이에 윤씨로부터 강원 원주 별장, 역삼동 오피스텔 등지에서 이씨를 비롯한 성명불상 여성들을 동원한 성접대 등 향응을 받은 혐의도 포함됐다.

다만 김 전 차관의 성범죄 혐의는 입증할 증거가 발견되지 못해 제외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