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상원외교위, 베네수엘라에 대한 재정지원안 통과
더보기

美 상원외교위, 베네수엘라에 대한 재정지원안 통과

뉴시스입력 2019-05-23 09:30수정 2019-05-23 0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후안 과이도에 4억달러(4800억원 )지원 승인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는 22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의 경제 위기를 막고 재건을 돕는 인도주의적 지원금 4억달러(
4760억원 )을 제공하는 법안을 민주 공화 양당이 함께 통과시켰다.

이는 미국이 공식적인 대통령으로 이미 승인한 야당지도자 후안 과이도가 베네수엘라의 민주주의를 회복시키는 데 필요한 지원에 쓰이게 될 것이라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상원 외교위는 이 법안의 원안에다 지난 3월 하원이 이미 통과시킨 베네수엘라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안 3건을 포함시킨 수정안을 통과시켰다. 세 개의 법안은 1. 베네수엘라에 대한 미국의 인도주의적 원조 확대, 2. 니콜라스 마두로 정부에 대한 미국의 무기수출 금지, 3. 베네수엘라 내의 러시아 개입과 영향력에 대한 방어에 대한 것이다.

이번 통과로 법안은 곧 상원 전체 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법안을 발의한 민주당의 밥 메넨데스(뉴저지주)상원의원과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 (플로리다주) 의원은 베네수엘라 위기를 막는데 이번 법안이 가장 최신의, 가장 종합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미국과 다른 50개국 정부는 과이도를 베네수엘라의 합법적인 대통령으로 인정하고 있다. 그리고 지난 해 마두로의 재선은 야당 유력 후보들의 출마를 모두 금지시키고 출마한 것이어서 부정선거이며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원 법사위원회도 22일 회의에서 미국내 거주 베네수엘라 국민을 추방하는 대신 임시보호 지위(TPS)를 주기 위한 본회의 토론을 제안했다. 이 법안은 상원에도 상정될 예정이다.

이미 23명의 민주당 상원의원과 루비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내에 거주하고 있는 7만여명의 베네수엘라인들을 보호해달라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임시보호 신분은 본국의 전쟁이나 자연재해로 귀국하기 어려운 사람들에게 사태가 개선될 때까지 미국에 머무는 것을 허용하는 제도이다. 그 동안 약 30만명이 이 혜택을 입었다.

하지만 트럼프 정부는 이미 이 제도를 폐지한다고 발표했으며, 베네수엘라 국적자들에게 TPS를 인정해 줄 것인지에 대해서도 아직 공개적으로 발표한 것은 없다.

2016년에 아내와 어린 두 아들을 데리고 베네수엘라에서 볼티모어로 이주한 이민 리카르도 칼레자는 AP통신기자에게 “우리는 3년전에 이미 망명을 신청했지만 아직도 응답이 없다. 우리에게는 TPS같은 다른 선택지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