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험, 핀테크 만나더니… 양치질만 해도 “할인”
더보기

보험, 핀테크 만나더니… 양치질만 해도 “할인”

김형민 기자 입력 2019-05-22 03:00수정 2019-05-22 0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커버스토리]국내외 ‘인슈어테크’ 어디까지
미국 스타트업 보험회사인 오스카헬스는 설립 7년 만에 벤처 투자 시장에서 평가한 기업가치가 3조6000억 원까지 올랐다. 오스카헬스의 핵심 역량은 웨어러블 기기를 통한 ‘인슈어테크’.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의 합성어로 보험 상품에 핀테크 기술을 접목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산업이다. 오스카헬스는 스마트 시계를 가입자에게 무료로 제공하고 가입자의 운동 습관, 심박수, 수면 패턴 등의 건강 정보를 수집한다. 그리고 가입자의 건강 상태가 호전되면 보험료를 할인해 준다. 오스카헬스는 이런 기술을 활용해 가입자 26만 명을 유치했다. 지난해 기준 약 10억 달러(약 1조2000억 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미국의 빔덴틀(Beam Dental) 보험은 칫솔에 장착된 전자기기를 이용해 구강 관리를 해주고 치아 보험료도 할인해 주는 보험 상품을 팔고 있다. 빔덴틀은 치아보험 가입자에게 전동칫솔과 치약, 치실 등 치아를 관리할 수 있는 제품을 준다. 이들이 제공한 칫솔은 스마트폰과 연동되고 칫솔을 통해 수집된 가입자의 치아 관리 상황, 구강 상태 등이 보험사로 전송된다. 보험사는 이 정보를 통해 가입자의 치아 관리 습관을 점검하며 치아 관리를 위한 각종 조언을 해 준다. 만약 가입자가 보험사의 조언을 잘 따르고 치아 상태가 호전되면 보험 갱신을 할 때 보험료가 할인된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등장한 인슈어테크가 보험산업의 틀을 바꾸고 있다. 기존 보험 상품이 사고 후 보상에 중점을 뒀다면, 인슈어테크는 가입자의 위험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인슈어테크는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을 통해 가입자를 효율적으로 모집하고 보험 계약 관리 비용도 줄일 수 있다. 이렇게 줄어든 보험사의 비용은 보험료 할인으로 가입자에게 돌아온다. 세계 최대 기업 빅데이터 플랫폼인 크런치베이스에 따르면 인슈어테크 기반 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투자 규모는 지난해 약 25억 달러로 전년 대비 2배 수준으로 성장했다. 보험연구원은 최근 인슈어테크 투자가 가장 활발히 일어나는 중국의 경우 2015년 42조 원이었던 시장 규모가 내년에는 4배 이상인 196조 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보험사도 뒤늦게 인슈어테크 상품 개발에 나서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21일 발표한 국내 인슈어테크 사례에 따르면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 등은 텔레매틱스(차량 무선인터넷 서비스) 장치,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을 통해 주행거리, 교통법규 준수 여부 등을 분석해 차 보험료를 5∼10% 할인하고 있다.

주요기사

AIA생명은 스마트폰 앱으로 가입자의 운동량을 측정하고 애초 설정한 목표치를 넘으면 통신요금 할인, 커피 쿠폰 등을 제공한다. 흥국생명도 스마트폰 앱을 통해 하루 7000걸음이 기록되면 보험료의 7%, 1만 걸음 이상이면 10%를 6개월마다 환급한다.

다만 아직 국내 인슈어테크 분야는 의료법 등 규제에 막혀 혁신적인 성장을 당장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의사 면허가 없으면 타인의 질병과 건강 상태를 진단하는 행위가 법에 저촉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로 보건복지부도 20일 ‘비의료 건강관리 서비스 유권해석집’을 내놨다. 특정 서비스가 의료법에 저촉되는지를 사례별로 나열한 것이다. 이 해석에 따르면 앞으로 웨어러블 기기를 이용한 심박수나 수면 패턴 측정, 건강나이 산출 등은 의사 면허가 없어도 가능해진다. 보험사 관계자는 “당국의 유권해석이 뒤늦게나마 나온 것은 긍정적이지만 여전히 현행 법체계에서는 보험업계가 진출할 수 없는 영역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보험#핀테크#미국 스타트업#인슈어테크#오스카헬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