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최순실, 朴 취임사 “다 별로” 사사건건 개입…정호성 혼내기도
더보기

최순실, 朴 취임사 “다 별로” 사사건건 개입…정호성 혼내기도

뉴스1입력 2019-05-18 00:14수정 2019-05-18 00: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근혜 말 자르며 “이게 취임사에 들어가는 게 말이 되냐” 지적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지난해 6월1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항소심 11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박근혜정부의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가 박 전 대통령 취임 전부터 국정운영에 개입했음을 시사하는 녹음파일이 17일 공개됐다. 해당 파일은 박 전 대통령과 최씨, 정호성 전 비서관 등 3명이 박 전 대통령의 취임사에 관해 논의하는 내용으로, 최씨가 논의를 이끌어 가고 있음을 내비친다.

시사저널은 이날 최씨가 박근혜정부의 국정운영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을 보여주는 녹음파일이라며 90여분 분량의 녹음파일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이 파일은 2013년 2월 서울 모처에서 녹음된 것이라고 한다.

녹음파일은 박 전 대통령과 최씨, 정 전 비서관이 취임사에 관해 논의하는 내용으로, 최씨의 주도 하에 논의가 이뤄졌다.

녹음파일에 따르면 최씨는 취임사에 관해 “팩트가 있어야지. 정확하게 내지르는 메시지가 있어야 되는데”라며 “다 별로인 것 같은데”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의 말을 자르며 “이게 취임사에 들어가는 게 말이 돼? 너무 말이 안돼”라며 “이건 완전 공약 푼 거거든”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 전 비서관이 “5년 동안 어떻게 갈 건지 국정기조 이런 것을 놔야 되는데, 인수위 내용들을 다 모아서”라고 반박하자 “딱 보면 모르냐고. 짜깁기 해서 그냥 갖다 붙여가지고. 내가 보기엔 이거는 하나도 쓸모없다고 봐”라고 지적을 이어갔다.

최씨는 대통령직 인수위원이었던 유민봉 성균관대 교수 등 실무진이 작성한 초안 중 ‘복지 관련 서비스 통합’, ‘고용창출’ 등 문구에 관해선 “이런 내용이 취임사에 들어가는 게 말이 안 된다”며 깎아내렸다.

그는 ‘경제부흥’, ‘국민행복’, ‘문화융성’, ‘평화통일기반 구축’ 등 4개 국정기조에 관련된 내용을 정립했고 이는 박 전 대통령의 취임사에 반영됐다고 한다.

정 전 비서관은 최씨를 ‘선생님’이라고 불렀고, 최씨는 정 전 비서관의 자신의 발언을 받아적지 않으면 “좀 적어요”라며 답답하다는 감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현재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은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심리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