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하남 3기 신도시 설명회 무산… 주민들 회의장 봉쇄
더보기

하남 3기 신도시 설명회 무산… 주민들 회의장 봉쇄

뉴시스입력 2019-05-17 11:29수정 2019-05-17 1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민반대로 국토부-LH 관계자 등 회의장 입장도 못하고 철수
일부 주민 삭발… "주민 의사 반영 없는 신도시 건설 용납못해"

제3기 신도시 하남 교산지구 개발 지구지정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가 주민들의 반대로 회의장 입장도 못한 채 무산됐다.

국토교부통부 공공주택추진단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스마트도시계획처는17일 오전 10시 경기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갖기로 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를 하기 위해 오전 9시30분 부터 시에 도착 설명회를 개최하려 했다. 그러나 신도시로 지정된 천현·교산동 300여 주민들이 오전 8시30분부터 설명회 장소인 시청 대회의실 입구를 점거해 회의장 입장도 하지 못하고 돌아갔다.

국토부와 LH 관계자는 지정된 시간인 오전 10시 대책위 관계자에게 설명회가 개최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했으며 이어 10분과 25분 두 차례 더 시도를 했으나 거절당하고 오전 10시 30분께 시청을 떠났다.

이날 주민 3명이 ‘신도시 지정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해 주민들의 신도시 반대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 같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설명회를 개최한다면 물리적인 충돌이 예상되며 이를 초래하지 않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회 철수 이유를 밝혔다.

주요기사

제3기신도시반대대책위원회 석철호 위원장은 “오늘 설명회의 원천봉쇄는 주민들의 강력한 지정 반대 철회 요구표시”라며 “주민들의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고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신도시 건설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3기 신도시에 포함된 인천 계양지구, 남양주 왕숙지구, 과천시 등의 주민 대표들도 참석해 “그린벨트를 조금만 훼손해도 전과자가 되는 판국에 국토부는 통채로 그린벨트를 훼손하고 있다”며 “수백년을 살아온 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목숨을 걸고 지키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번 주민설명회가 무산되자 LH 관계자는 “주민들이 원할 경우 주민공청회를 개최할 수 있다”며 공고절차 등을 거치면 한 달 정도가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으나 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주민들이 공청회를 요청할 리 없어 환경평가설명회는 실시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구지정 절차를 진행하는데는 큰 문제가 없다.

【하남=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