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일산·운정주민, 18일 고양창릉 3기신도시 지정철회 2차 집회
더보기

일산·운정주민, 18일 고양창릉 3기신도시 지정철회 2차 집회

뉴시스입력 2019-05-17 11:26수정 2019-05-17 11: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양 창릉지구 3기 신도시 지정후 반발 거세져
교통대책과 자족도시화 요구…"지역 2번 죽여"

고양 일산과 파주 운정주민들이 18일 오후 고양 창릉지구 ‘3기 신도시’ 지정에 반대하는 두번째 시위에 나선다.

일산신도시연합회와 운정신도시연합회는 이날 오후 7시 고양 일산서구 주엽공원에서 3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2일 파주 운정행복센터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가 일산과 운정지구 주민들을 배제한채 신도시 정책을 펴고 있다”며 “1·2기 신도시는 자족기능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채 3기 신도시 지정으로 베드타운 전락이 불 보듯 뻔하다”는 내용의 의견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일산신도시 주민들은 3기 신도시 3만8000세대를 포함해 현재 예정된 9만500세대가 고양시에 입주하게 되면 타 지역에 비해 아파트값이 크게 하락하며 지역노령화, 외국인유입증가, 슬럼화, 치안악화 등이 예견되는데도 대책이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주요기사

또한 서울과 일산 경계에 대규모 아파트가 입주하게 되면 교통정체가 불가피하다며 특별한 교통대책이 없는 한 3기 신도시는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운정신도시 주민들은 3기 신도시 지정은 베드타운화되고 있는 이 지역 주민들을 두번 죽여 사망 직전까지 몰고 가고 있다며 지하철 3호선 운정신도시 연장 신속 추진, 기업 유치를 통한 자족기능 강화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지난 7일 정부가 고양 창릉지구를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하면서 고양 일산과 파주 운정 등 기존 1·2기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고양 창릉지구 3기 신도시 지정에 따른 대책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이어지고 있다.

한 청원자는 “이번 3기 신도시 지정으로 인해 주택공급이 과잉돼 일자리 없는 일산신도시가 더욱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한국감정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5월 둘째주(13일 기준) 경기 아파트값은 0.10% 하락했다. 전주(-0.08%)에 비하면 다시 낙폭이 커지는 분위기다. 주로 해당 지역의 공급(예정)물량에 따라 희비가 엇갈렸다고 감정원은 분석했다.

특히 3기 신도시 공급 예정지 인근인 일산 서(-0.19%), 동구(-0.10%)와 남양주(-0.02%) 등도 공급과잉 우려로 하락폭이 확대됐다.

감정원은 “개발호재 기대감있는 일부 지역은 국지적으로 상승했으나 3기 신도시 추가 발표로 공급물량 부담 예상되는 지역은 하락폭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