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반대파 오신환 동승, 험난해진 패스트트랙
더보기

반대파 오신환 동승, 험난해진 패스트트랙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5-16 03:00수정 2019-05-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로 선출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재선·서울 관악을)이 15일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지난달 24일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지정을 반대하는 오 의원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강제로 사임시킨 뒤 21일 만에 거꾸로 제3당의 원내 사령탑에 오른 것. 오 원내대표가 당선되면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검경 수사권 조정 및 선거제 개편안의 국회 처리가 더욱 불투명해지게 됐다.

유승민 의원 등의 지지를 받아온 바른정당 출신 오 원내대표는 이날 경선에서 당 안팎의 예상과 달리 국민의당 출신의 김성식 의원을 누르고 선출됐다. 개표 도중 오 의원의 득표가 재적 의원 24명 중 과반인 13표가 되자 당규에 따라 나머지 표는 열지 않았다.

오 원내대표는 취임 기자회견에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돼 있는 두 개의 공수처 법안 중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 안을 거론하며 “백 의원 안은 통과돼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 논의를 하더라도 바른미래당의 공수처 법안으로 해야 한다는 것. 오 원내대표는 또 손학규 대표의 즉각 퇴진을 주장해온 만큼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야권 재편 논의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관련기사
#바른미래당 오신환#원내대표#패스트트랙 지정#공수처 설치#검경 수사권 조정#선거제 개편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