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연금 늦춰 받겠다” 고령화에 연기신청 급증
더보기

“국민연금 늦춰 받겠다” 고령화에 연기신청 급증

박성민 기자 입력 2019-05-06 03:00수정 2019-05-06 13: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년 늦추면 가산이자 36% 붙어… 月수급액 늘지만 총액은 줄수도
동아일보DB

내년부터 국민연금을 받을 수 있는 김동우 씨(61)는 수급 시기를 최대한 늦추는 것을 고민 중이다. 연금을 늦게 받으면 이자가 붙어 수급액이 늘어나는 ‘연기연금’ 제도를 활용할 수 있어서다. 김 씨의 예상 수급액은 월 110만 원가량인데, 연금 받는 시기를 5년 늦추면 36% 가산 이자가 붙어 월 수급액이 149만 원 정도로 늘어난다.

김 씨처럼 국민연금을 늦게 받는 대신 매달 더 많은 금액을 받으려는 연기연금 신청자가 늘고 있다. 기대수명이 늘어나고 고령층의 경제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연금 수급 시기를 늦추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하는 고령층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5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올 들어 2월까지 3730명이 연기연금을 신청했다. 연기연금 신청자는 2010년 1075명에서 2015년 1만4871명, 2017년에는 2만2139명으로 급증했다.

연기연금은 노령연금 수급 시기를 최대 5년까지 늦출 수 있는 제도다. 연 7.2%(월 0.6%)씩 이자를 가산해 지급한다. 연금을 5년 늦게 받으면 36%의 가산 이자가 붙어 받는 돈이 불어난다. 지난해 기준으로 매달 204만6000원을 받아 국민연금 최고액 수령자가 된 A 씨도 연금 수급을 5년 미룬 경우다.

주요기사

연금 감액을 피하기 위해 연기연금을 신청하는 경우도 많다. 연금 수급 개시 후 5년 동안 근로소득과 부동산 임대소득 등을 포함한 사업소득이 국민연금 전체 가입자의 평균 소득(2019년 월 235만 원)보다 많으면 초과 소득의 5∼25%를 감액한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 김동엽 상무는 “연기연금을 신청하면 총 수령 기간이 줄어 최종 연금 수령액이 오히려 줄어들 수 있다”며 “본인의 건강 상태와 은퇴 후 소득 수준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국민연금#고령화#가산이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