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대북제재 흔드는 김정은-푸틴의 악수
더보기

美 대북제재 흔드는 김정은-푸틴의 악수

블라디보스토크=한기재 기자 ,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4-26 03:00수정 2019-04-26 09: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러 정상, 5시간 회담-만찬
푸틴 “비핵화 北 체제보장 해줘야”… 金 “美에 입장 전해달라” 중재요청
제재에 막힌 가스관-철도연결 논의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러시아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만찬을 한 모습을 26일 보도했다.【서울=뉴시스】(출처=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갖고 북-미 비핵화 협상의 중재 역할을 요청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이 건설적인 대화 자세를 취하면 성공적인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며 본격적으로 비핵화 판에 뛰어들겠다고 선언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에서 북-러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은 (미국과) 북한의 국익에 부합하는 대화를 이어가길 희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직접 북한 측의 입장을 미국 행정부와 다른 정상들에게 알려줄 것을 희망했다”며 “내일 일대일로 포럼 참석차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주석에게 (회담 결과를) 전할 예정이다. 미국에도 정상회담 결과를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빅딜 압박에 대응하기 위해 ‘북-중-러’ 스크럼 짜기에 나선 것이다.

김 위원장은 회담 후 만찬에서 “푸틴 대통령 각하와 조-러(북-러) 관계 발전과 조선반도 평화 안전보장을 위한 국제적 문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나눴다”며 “조-러 친선관계를 새 시대에 맞게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나와 공화국의 전략적 방침”이라고 했다. 두 정상은 이날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만찬을 진행하며 5시간가량을 함께했다.

주요기사


특히 푸틴 대통령은 “북한 국익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다자간 체제 안전보장을 위한 6자회담 가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2005년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지만 미국이 이미 합의된 내용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해 해결되지 않았다”며 “한국과 미국의 (체제) 보장이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북-미 비핵화 합의 이행과 체제 보장을 위해선 러시아, 중국 등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푸틴 대통령은 또 러시아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 체류 연장 문제에 대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대화를 나눴다. 북한 근로자들은 러시아에서 성공적으로 일을 하고 있다”며 “해결 방법이 충분히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해외 북한 노동자를 올해 말까지 송환시키도록 한 유엔 대북제재 결의 2397호에 대해 사실상 완화를 추진하겠다는 것. 푸틴 대통령은 “시베리아 횡단철도(TSR) 연결 사업과 북한을 경유해 남측을 향하는 가스관 건설 사업과 관련해서도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를 접견하고 “북-러 회담이 북-미 회담 재개와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 촉진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블라디보스토크=한기재 record@donga.com / 문병기 기자
#대북제재#김정은#푸틴#비핵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