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核시설 움직임, 김정은 신격화… 北 관심끌기용 도발 대비해야
더보기

[사설]核시설 움직임, 김정은 신격화… 北 관심끌기용 도발 대비해야

동아일보입력 2019-04-18 00:00수정 2019-04-18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영변 핵시설에서 방사성물질 이동이나 재처리 활동 관련으로 추정되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어제 밝혔다. 12일 확보한 상업위성사진에 따르면 영변 핵 연구시설 인근에 특수궤도차 5대가 있었다. 과거에 방사성물질 이동이나 재처리 활동과 관련된 일에 등장했던 차들이다. 북한이 위성사진에 포착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특수궤도차를 노출한 것은 영변 핵시설 가동 가능성을 흘려서 미국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2·28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북한의 대응 기조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화의 끈은 놓지 않되, 대외적으로 도발 가능성을 높여 미국의 반응을 이끌어내겠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회담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예고한 상태에서 당장 대화 재개는 기대하기 어려워진 만큼 긴장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저강도 공세가 필요하다는 계산을 한 것이다. 영변 핵시설 가동 움직임을 노출한 데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1월 이후 5개월 만에 군부대를 방문한 것도 같은 배경으로 볼 수 있다.

북한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문을 닫아걸고 있다. 남북 당국 간 접촉을 중단한 데 이어 이달 초부터는 남측 민간단체들과의 사업 협의도 일방적으로 중단하고 있다. 여기엔 문재인 정부가 적극적으로 북한 달래기에 나서주길 바라는 속셈이 엿보인다. 김정은이 최근 우리 정부를 향해 ‘오지랖’ 운운하며 북한 편을 들라고 노골적으로 압박한 것도 이 같은 기류와 무관치 않다. 김정은은 12일 출간된 ‘위대한 인간 김정은’이라는 책에서 ‘하늘이 내신 분’으로 신격화됐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지속되는 상황에선 과거 김일성, 김정일 우상화 패턴을 답습해야 할 정도로 내부 단속이 절박하다는 반증이다.

북-미 간 대화 교착상태가 장기화할 경우 김정은은 위기를 조장해 판을 키우려 할 가능성이 있다. 김정은이 벼랑 끝 전술로 되돌아가 관심 끌기용 어깃장을 놓는 과정에서 미사일 실험 등 도발을 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김정은의 비핵화 협상 의지를 믿는다는 ‘편의적 낙관’에만 기대서는 안 될 것이다.
주요기사
#영변 핵시설#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하노이 회담#북한 비핵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