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靑국민청원 20만명 돌파
더보기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靑국민청원 20만명 돌파

뉴시스입력 2019-04-12 17:26수정 2019-04-12 17: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이 20만명을 넘어섰다. 청원을 시작한 22일 만이다.

‘11·15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간곡히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달 22일 올라온 이 청원은 12일 현재 20만329명이 동의해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청원인은 국민청원에서 “특별법을 통한 보상 절차와 보상금 지급 등의 조치가 이뤄져야 지진 상처로 얼룩진 포항시민의 마음이 치유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열발전소 사후 조치와 트라우마 치유시설 등 공공시설을 포함한 각종 지원사업도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면서 “피해 지역민을 위해 여야를 막론하고 특별법 제정에 힘써 달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포항은 2017년 11월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915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845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 지진은 규모 5.8을 기록한 2016년 9월 경주 지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큰 국내 지진이다.

이강근 서울대 교수를 필두로 한 정부조사연구단은 포항 지진은 지열발전소 건설에 따른 인재(人災)라고 지난달 20일 발표했다.

추경 편성을 앞둔 여야 지도부는 지난 9~10일 하루 간격으로 포항을 방문해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에 대한 민심을 청취했다.

【포항=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