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재부, 신재민 고발 97일만에 취소…“본인 깊게 반성”
더보기

기재부, 신재민 고발 97일만에 취소…“본인 깊게 반성”

뉴스1입력 2019-04-10 14:22수정 2019-04-10 14: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일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고발 취소서 제출 예정
홍남기 “신 전 사무관, 조속히 사회로 복귀하는 것 중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뉴스1 © News1

기획재정부가 KT&G 동향 문건 등을 외부로 유출한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에 대한 고발을 취하하기로 결정했다.

기재부는 10일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 취소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재부가 신씨에 대한 고발을 취소한 것은 지난 1월2일 검찰 고발 이후 97일만이다.

앞서 기재부는 KT&G 동향 문건을 무단으로 출력해 외부로 유출하고, 적자국채 발행과 관련해 청와대 개입이 있었다고 주장한 신 전 사무관을 지난 1월 공무상 비밀누설 금지 위반 및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기재부는 신 전 사무관의 사례처럼 공무상 취득 자료를 무단 유출하는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고발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추경 규모 및 신재민 전 사무관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19.4.10/뉴스1

하지만 고발 직후 신 전 사무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시도하는 등 건강이 악화하면서 고발 취하를 고민해오다가 신 전 사무관이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고발 취하를 결정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신 전 사무관이 자료를 유출해 사회적 물의를 야기한 것은 사실이나 현재 (본인이) 깊게 반성하고 있다”며 “부모님 또한 재발 방지를 위해 부모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는 진정어린 말씀을 주셨다”고 고발 취하 배경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신 전 사무관이 건강을 빨리 회복하고 조속히 사회로 복귀해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 등을 감안해 (고발 취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