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 성지순례 다녀온 메르스 의심환자…1차 음성 판정
더보기

해외 성지순례 다녀온 메르스 의심환자…1차 음성 판정

뉴시스입력 2019-03-11 19:18수정 2019-03-11 1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해외 성지순례를 다녀온 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인 50대 여성이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메르스 의심 증상을 받은 A(59·여)씨가 병원에서 바이러스 1차 정밀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7일까지 성지순례 목적으로 터키, 그리스, 이스라엘을 방문했으며, 8일 오후 3시 30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입국 전인 7일 A씨는 발열, 기침, 오한 등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입국 후 이날 오전 9시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돼 인천의 한 병원에 격리 입원됐다.

주요기사

시는 12일 A씨에 대한 2차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메르스 검사결과에 따라 격리해제 및 퇴원조치를 진행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향후 밀접 접촉자 추가 파악 및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