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 ‘팀킴’처럼 될 수는 없다…지도자 각성 필요한 체육계
더보기

다 ‘팀킴’처럼 될 수는 없다…지도자 각성 필요한 체육계

뉴스1입력 2019-02-22 14:59수정 2019-02-22 15: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정원 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리스트 ‘팀킴’ 선수들이 폭로한 지도자 비리 행위 관련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News1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영미 신드롬’을 일으키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여자컬링 대표팀 ‘팀킴’ 스토리의 이면에 숨어 있다던 어두운 그림자는 결국 현실이었다. 그들이 눈물로 호소했던 지도자들의 부당행위가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다.

일단 설마가 적중해서 씁쓸했다. 그래도 ‘팀킴’은 국민적인 관심이 쏟아졌기에 이렇게라도 억울함을 조금이나마 풀 수 있었다는 또 다른 현실을 접해 더 뒷맛이 개운치 않았다. 부당한 대우, 이해할 수 없는 ‘갑질’에 괴로워하는 선수들은 많으나 모두가 ‘팀킴’처럼 조치를 받을 수는 없다는 의미다. 지도자들 스스로 각성이 필요한 체육계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1일 발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 지도자들의 비리행위들이 사실로 밝혀졌다.

감사결과 Δ 선수 인권 침해(욕설, 인격모독, 사생활 통제) Δ 경상북도체육회 지도자의 부실 지도(역량 부족, 지도 태만) Δ 선수 상금 및 후원금 횡령(상금 축소 및 횡령 정황) Δ 보조금(국고보조금, 경상북도보조금) 집행·정산 부적정(이중정산 및 부당정산, 허위 증빙) Δ 친인척 채용비리(조카 전력분석관 채용 등) Δ 컬링팀의 사유화 등이 확인됐다.

주요기사

강정원 문체부 체육협력관은 “이번 감사를 통해 체육 현장에서의 선수들의 열악한 인권 실태를 확인할 수 있었다. 감사결과는 체육 분야 구조 혁신을 위해 문체부가 운영하고 있는 ‘스포츠혁신위원회’에 별도로 보고하고 이후 위원회와 함께 선수들의 인권을 보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도자들의 횡령과 관련,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이고 국세청에 조세 포탈 내용을 통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눈물로 호소문을 낸 ‘팀킴’의 외로운 싸움은 일단락 됐다. 하지만 이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는 게 체육계 안팎의 분위기다.

이번 감사를 직접 담당했던 문체부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 체육계의 병폐가 드러난 것이라 생각한다. 사실 ‘팀킴’ 지도자들뿐이겠는가. 다른 종목들도 부당한 행위를 일삼는 지도자들이 많을 것이다. 특히 비인기종목은 이런 일들이 더 많을 것”이라는 견해를 전했다. 이어 더 냉정한 현실을 소개하기도 했다.

관계자는 “아마 ‘팀킴’ 사건을 계기로 다른 종목에서도 부당함을 수면 위로 끌어올리려는 노력이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팀킴’의 행동에 용기를 내 자신들이 당한 문제들을 폭로하려는 움직임들이 나올 것이고 또 일부는 감지되고 있다는 뜻이었다. 하지만 모든 사안들이 ‘팀킴’처럼 진행되기를 기대하는 것은 또 무리다.

관계자는 “사실 ‘팀킴’은 국민적인 조명을 받았던 선수들이다. 국회의원들까지 나서서 감사를 요구했다. 그렇기 때문에 문체부 차원의 특정감사가 실시됐던 것”이라고 전한 뒤 “다른 선수들이 내부 부조리를 폭로한다고 해서 무조건 정부가 나설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궁극적으로는 체육계 내부적으로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팀킴’의 경우는 특별한 케이스라는 의미였다. 사실상 ‘국회의원들의 요구’가 있지 않으면 이런 대규모 특정감사는 진행되기 어렵다는 게 관계자의 전언이다.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각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이런 일이 다시는 벌어지면 안 되겠다는 ‘예방효과’는 있을 것이다. 꼭 그래야만 한다”고 말한 뒤 “거듭 말하지만 지도자들의 인식 변화가 절실하다. 선수들을 소유물로 여기는 지난달의 사고방식을 벗어나지 않으면 전체적인 환경 개선은 쉽지 않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