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21년 부산-세종에 ‘스마트시티’
더보기

2021년 부산-세종에 ‘스마트시티’

조윤경 기자 입력 2019-02-14 03:00수정 2019-02-14 1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 교육-주차-의료에 로봇 도입… 세종, 자율주행차 전용도로 설치
70여개 규제 장벽 넘는게 관건

로봇과 인공지능(AI), 블록체인 기술 등이 일상에서 널리 쓰이는 최첨단 도시가 2021년 세종과 부산에 들어선다. 세종에는 자율주행차 등을 기반으로 한 첨단 교통도시가, 부산에는 물 순환 기술을 활용한 수변도시가 조성된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토교통부는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실시설계가 마무리되면 올해 하반기 조성 공사에 착수한다. 실제 주민은 2021년부터 입주한다.

서울 여의도 면적(290만 m²)과 맞먹는 274만 m²인 세종 스마트시티(세종시 5-1생활권)는 전체 면적의 15%가 세그웨이 등 개인형 모빌리티와 공유자동차만 다닐 수 있는 구역으로 설정된다. 자율주행 전용도로도 2.4km 길이로 설치된다.

도시 전체가 병원이 되는 맞춤형 의료서비스도 제공된다. 병원끼리 네트워크로 연결돼 환자의 의료 정보를 공유하고, 응급차와 병원의 정보 공유를 통해 최적의 병원으로 이송한다.

관련기사

부산 강서구 에코델타시티(219만 m²)는 고령화와 일자리 감소 등 도시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로봇과 물 관리 신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로봇통합관제센터와 지원센터가 설치돼 교육, 주차, 의료 등 분야에서 로봇이 폭넓게 활용된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와 하천수를 이용한 수열에너지 시스템도 도입된다.

하지만 장밋빛 청사진이 현실화되려면 넘어야 할 산도 많다. 70여 개의 규제장벽을 통과해야 하기 때문이다. 일례로 세종시 환자의 건강 데이터가 개별 병원의 네트워크로 공유될 경우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게 된다. 또 의료용 드론이나 개인형 모빌리티 세그웨이 이용은 현행 항공안전법과 도로교통법 등을 위반할 소지가 있다.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부산#세종#스마트 시티#4차 산업혁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