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대통령 “자문위, 국정성과 구현자 돼달라”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자문위, 국정성과 구현자 돼달라”

문병기 기자 입력 2018-11-22 03:00수정 2018-11-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직속위 간담회서 당부
“정부 할일은 포용국가 만드는것 핵심정책 타당성 점검-평가를”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대통령직속 위원회와 자문기구에 “이제부터는 국정 성과를 정부와 함께 만들어 나가는 구현자가 돼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정과제위원회 및 대통령자문기구 오찬간담회에서 “정부가 해야 할 일은 다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 등 대통령직속 위원회 위원장 8명과 자문기구 대표 3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직속 위원회에 “국정과제와 핵심정책이 타당하게 설정된 것인지 점검·평가해 달라”고 주문했다. 전날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부처별 생활적폐 청산 성과와 대책이 미흡하다는 점을 질책한 데 이어 대통령직속 위원회와 자문기구에 부처별 정책 집행 평가를 맡긴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다. 2019년 예산안은 순수하게 우리가 짠 예산”이라며 “신속히 집행해서 국민 앞에 성과를 보여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국정과제를) 대통령, 국무총리, 부처 주도 어젠다로 구분할 것”이라며 “국민 만족도가 미진한 분야에서 가시적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정부 경제정책에 쓴소리를 이어가고 있는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은 이날 회의에서도 경기 악화를 지적하며 “산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야 한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문재인 정부#국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