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포토 에세이]연말 헤는 밤
더보기

[포토 에세이]연말 헤는 밤

이원주 기자 입력 2018-11-22 03:00수정 2018-11-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계절이 지나가는 공기 속에는 보석 같은 빛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 내린 작은 원을 끝없이 바라봅니다.

겨울이 지나고 나의 시간에도 봄이 오면


내 이 거친 시간 우에도 자랑처럼 내 이름자가 무성할거외다.

주요기사

사진=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글=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윤동주 시 ‘별 헤는 밤’을 차용했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