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계속되는 달걀 공포…경남 거창서 살충제 대사물질 초과
더보기

계속되는 달걀 공포…경남 거창서 살충제 대사물질 초과

뉴스1입력 2018-10-18 18:10수정 2018-10-18 18: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난각코드 WKF2F4…유통기한 2018년 11월10일
© News1

경상남도 거창군에 있는 농가가 생산·유통한 달걀에서 살충제인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기준치보다 초과 검출돼 회수·폐기 조치됐다.

지난 9월 강원도 철원군 농가, 세종시 농가 달걀에서도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기준치보다 많이 검출된 바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호암농장에서 생산한 제품명 ‘늘 처음처럼’에서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기준치 0.02㎎/㎏보다 높은 0.03㎎/㎏ 검출됐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제품의 난각코드는 ‘WKF2F4’, 유통기한은 2018년 11월10일이다.


정부는 부적합 농가에서 보관·유통 중인 달걀을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전량 회수·폐기 조치하고 추적 조사 등을 통해 유통을 차단하고 있다.

주요기사

정부는 해당 농가의 출하를 중지하고 6회 연속 검사 등 강화된 규제 검사를 적용한다. 부적합 농가의 달걀은 3회 연속 검사 합격 후 2주 뒤에 3회 연속 검사한다. 또 농약 불법 사용 등 위반사항이 확인되는 농가는 고발 또는 과태료 등 제재 조치한다.

정부는 부적합 농가의 달걀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적합 달걀 관련 정보는 식품안전나라, 농림축산식품부 홈페이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