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종이비행기]여행-고양이-시 전문… 작지만 행복한 서점
더보기

[종이비행기]여행-고양이-시 전문… 작지만 행복한 서점

박선희 기자 입력 2018-02-19 03:00수정 2018-02-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까운 곳에서 작은 행복을 찾는 소확행 트렌드가 확산되며 인기를 끄는 것 중 하나가 ‘작은 서점’이다. 동네 서점 지도 앱을 제작하는 퍼니플랜에 따르면 현재 전국 독립 서점은 277개에 이른다. 지난해 새로 문을 연 곳만 31개다.

동네 서점들은 대량으로 책을 다루지 않는 대신 관심사를 좁혀 분명한 취향과 공통점을 가진 컬렉션으로 독자들을 만난다. 여행 책만 파는 ‘사이에’나 고양이 서적만 모은 ‘슈뢰딩거’, 시집만 파는 ‘위트앤시니컬’ 등이 대표적이다.

독자별로 맞춤형 책을 추천해 주고 감상 평을 나누는 형태의 서점도 인기다. 서울 성북구 성북동의 ‘부쿠’는 공동대표 4인이 돌아가면서 상담을 통해 취향에 꼭 맞고 필요한 책을 선별해 주기도 한다. ‘책의 해’인 올해 모쪼록 책을 통해 행복을 재발견하는 이들이 많아졌으면 한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주요기사
#작은 서점#퍼니플랜#독립 서점#부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