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강남 3구서 첫 승리… 서울 25개 자치구 싹쓸이
더보기

문재인, 강남 3구서 첫 승리… 서울 25개 자치구 싹쓸이

홍정수 기자 , 남경현 기자 입력 2017-05-11 03:00수정 2017-05-11 09: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대 대선 서울-경기 표심 분석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시 25개 자치구를 모두 석권했다. 전통적으로 보수 색채가 짙어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졌던 ‘강남 3구’와 용산 강동에서 이번에는 설욕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에서 42.3%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전국 득표율 41.1%보다 높지만 사실상 양자 대결이었던 18대 대선에서의 서울 득표율 51.4%에 비해서는 9.1%포인트 낮았다.

문 대통령은 용산 서초 강남을 제외한 22개 자치구에서 40%대 지지를 받았다. 마포(45.8%)가 제일 높았고 관악(45.7%)이 뒤를 이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 출신 등 친문(친문재인) 핵심 구청장이 있는 은평 동작 성북 금천 노원 성동에서의 득표율은 서울 전체 득표율보다 높았다. 반면 구청장이 자유한국당 소속인 중 중랑 서초 강남 송파에서의 득표율은 서울 전체보다 낮았다.


40%대 득표율을 기록하지 못한 자치구는 서초 강남 용산이었다. 강남이 35.4%로 가장 낮았다. 그러나 18대 대선에서는 박 전 대통령에게 졌던 용산 서초 강남 송파 강동에서 이번에는 승전고를 울렸다.

주요기사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득표율 2위를 기록한 서초 강남 종로 용산을 제외한 21개 자치구에서 문 대통령의 뒤를 이었다. 개혁 보수를 표방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서초구에서 유일하게 두 자릿수 득표율(10%)을 기록했다.

지난해 4·13총선 당시 서울 정당 득표율에서 문 대통령이 소속된 더불어민주당은 25.9%로,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30.8%)과 국민의당(28.8%)에 밀렸다. 특히 서초 강남에서는 22% 안팎이었다. 그러나 당시 강남을에서 20년 만에 민주당 후보가 당선돼 보수의 아성에 금을 냈고, 이번 대선에서 중도보수 성향 유권자 표가 갈리면서 문 대통령이 열세 지역인 ‘강남’ 등에서 어부지리를 얻었다는 해석도 있다.

경기도도 문 대통령이 득표율 42.1%로 1위를 차지했다. 민주당 소속 시장이 있는 16개 시에서 모두 1위였고, 자유한국당 및 국민의당 소속 시장이 있는 15개 시군 중 10곳에서도 큰 표차로 이겼다. 홍 후보는 전통적으로 보수 후보가 강세인 여주와 포천 연천 가평 양평 등 5곳에서만 1위를 달렸다.

반면 전국 득표에서는 3위를 한 안 후보는 대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선전해 경기 전체 득표율 22.9%로, 20.8%를 기록한 홍 후보를 앞섰다. 기존 보수에 실망한 중도보수층의 변화와 개혁에 대한 열망이 표심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분당 일산 같은 1기 신도시를 포함한 아파트 밀집지역의 투표율이 높은 점도 눈에 띈다. 경기 전체 42개 시군 가운데 투표율 80%를 넘긴 10곳 모두에서 문 대통령이 1위였다. 성남 분당구와 용인 수지구가 각각 가장 높은 83.9%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원성훈 코리아리서치 본부장은 “수도권은 박 전 대통령 탄핵의 여파를 가장 크게 받은 곳 중 하나”라며 “보수 후보가 기를 못 펴고 문 대통령이 고른 득표율로 승리한 것은 지역구도가 약화되는 추세에 촛불 민심이 더해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홍정수 hong@donga.com·남경현 기자
#문재인#대선#표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