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채널A]안희정 “中企혁신에 年19조 투입할것”
더보기

[채널A]안희정 “中企혁신에 年19조 투입할것”

유근형기자 입력 2017-03-24 03:00수정 2017-03-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청년, 대선주자에게 길을 묻다]“대기업-中企임금격차 해결 노력”
안희정 충남도지사(사진)는 23일 방송된 채널A-동아일보 특집 ‘청년, 대선 주자에게 길을 묻다’에서 “청년 일자리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단기적 처방보다 ‘일자리 양극화’라는 구조적 모순부터 깨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일자리 시장의 아랫목은 따뜻하고 윗목은 얼어 죽을 판인데, 누가 윗목에 가서 자겠느냐”며 “취업의 시작부터 금수저와 흙수저로 나뉜 구조에서 우리는 머리 박고 스펙 쌓기에 매진할 수밖에 없는데, 이 기울어진 일자리 불공정성을 극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지사는 이를 위해 동일노동 동일임금 실현과 대기업-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를 해결하기 위한 노사 간 대타협, 중소기업 납품단가 후려치기 등 대기업 횡포 바로잡기, 중소기업 혁신에 연 19조 원의 연구개발(R&D) 예산 투입 등의 경제민주화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안 지사는 “촛불 민심을 등에 업고도 재벌개혁을 위한 상법 개정안을 통과시키지 못한 현 의회 구조에서는 모든 청년정책이 공염불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대연정을 재차 강조했다.


고교 시절 두 차례 학교를 자퇴한 적이 있는 안 지사는 “나이 먹고는 자빠져도 일어날 수가 없지만 청년 때는 실패해도 다시 일어날 수 있다. 그것이 청년의 특권”이라며 도전정신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채널a#청년#대선주자에게 길을 묻다#동아일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