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리우의 올림피안]“햇빛 쬐면 안되지만… 축구는 내 운명”
더보기

[리우의 올림피안]“햇빛 쬐면 안되지만… 축구는 내 운명”

이원주기자 입력 2016-08-16 03:00수정 2016-10-15 04: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반증 스웨덴 여자축구 골키퍼, 최강 미국전 선방… 4강 이끌어 “나는 스웨덴 여자 축구 대표팀 골키퍼입니다. 그리고 백반증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스웨덴 여자 축구 대표팀 헤드비그 린달(33)이 인스타그램에 자신을 소개한 글이다. 백반증은 햇빛을 쬐면 피부 속 멜라닌 세포가 죽으며 피부에 하얀 반점이 생겨 점점 커지는 질병이다.

린달은 경기에 나설 때면 온몸에 선크림을 한 통 가까이 두껍게 바르지만 선크림은 땀으로 금세 씻겨 나간다. 축구 선수로는 치명적일 수 있는 병을 갖고 있는 린달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축구 8강전에서 세계 랭킹 1위인 미국을 상대로 연장전까지 120분 동안 1실점만 했다. 덕분에 스웨덴은 1-1로 비긴 뒤 가진 승부차기에서 미국을 물리치고 4강에 올랐다.

5세 때부터 병을 앓기 시작한 린달은 2014년부터 잉글랜드 첼시 레이디스에서 뛰고 있다. 한국 여자 대표팀의 주 공격수인 ‘지메시’ 지소연이 뛰고 있는 팀이다. 첼시 레이디스 경기가 열리면 지소연은 공격수로 린달은 골키퍼로 함께 출장했다. 린달은 “내 얼굴에는 흰 피부가 더 어울리는 것 같다”며 “나와 비슷한 병을 앓는 사람들도 긍정적으로 생각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스웨덴 여자 축구 대표팀#헤드비그 린달#백반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