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리뷰]새로 돌아왔지만 새롭지 않은 영웅들
더보기

[프리뷰]새로 돌아왔지만 새롭지 않은 영웅들

김배중기자 입력 2015-08-20 03:00수정 2015-08-20 04: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판타스틱4
영화 ‘판타스틱4’에서 스톰 박사의 딸 ‘수’(케이트 마라·왼쪽)와 천재적인 두뇌의 소유자 ‘리드’(마일스 텔러)는 부부 사이로 나온다. 영화인 제공
20일 국내에 개봉하는 영화 ‘판타스틱4’(12세 이상)는 2005년, 2007년 개봉한 판타스틱4 시리즈의 ‘리부트’ 작품이다. ‘리부트’는 등장인물과 세계관 등 기존 영화의 골격만 남기고 나머지를 완전히 새로 설정해 사실상 시리즈를 다시 시작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동안 판타스틱4 시리즈는 ‘믿고 본다’는 마블코믹스의 히어로물 중에서 유독 영화로는 흥행하지 못했다.

판타스틱4는 마블에서 처음 등장한 ‘가족애로 똘똘 뭉친 히어로’들로 미국 내에서 ‘캡틴 아메리카’만큼이나 비중 높고 전통 있는 영웅 캐릭터다. 하지만 판타스틱4 영웅들의 고난은 마블코믹스가 재정적으로 어려워져 영화 판권을 20세기폭스사로 넘긴 1982년부터 시작됐다. 1994년 완성된 첫 영화는 극장 개봉도 못 하고 사장됐다. 2005년엔 제시카 앨바, 크리스 에번스 등을 주연으로 내세운 영화를 처음으로 개봉해 선방했지만 2007년 개봉한 2편 ‘실버 서퍼의 위협’이 흥행에 실패하며 8년 동안 긴 휴면기에 돌입했다. 새롭게 만들어진 ‘판타스틱4’의 예매율은 9%(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19일 오후 5시 기준)로 4위를 차지해 기대를 받고 있다.


영화는 리드, 조니, 수, 벤, 빅터 등 다섯 명이 리드와 빅터가 발명한 기계를 이용해 ‘다른 차원’으로 이동했다가 뜻밖의 사고로 특별한 능력을 얻는다는 내용. 이때 악당이 된 빅터가 지구를 멸망시키려 하자 나머지 네 명이 힘을 합쳐 물리치고 ‘영웅 판타스틱4’가 된다.

주요기사

하지만 영화는 차원 이동 기계의 제작 과정에 너무 많은 시간을 할애한 나머지 영웅물을 보러 온 관객들이 정작 보고 싶어 할 부분들은 ‘거두절미’한다. 특별한 능력을 얻게 된 네 사람이 능력을 내재화하는 과정은 ‘1년 후’라는 자막으로 짧게 처리된다. 원작의 영웅들 간의 끈끈한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인종조차 다른 남매 수와 조니 사이엔 거리감마저 느껴진다. ‘다른 차원’에서 실종됐던 빅터는 이유도 없이 지구를 파괴하는 악당 ‘닥터 둠’이 되었고 본격적인 액션이 선보여져야 할 둠과의 대결은 10여 분 만에 싱겁게 끝나 허무함까지 느껴진다.

7일 한국보다 먼저 개봉한 미국 시장의 성적도 신통찮다. 개봉 첫 주 수입이 2500만 달러에 불과했다. 미국 영화 리뷰 사이트 ‘로튼토마토’의 전문가 평가 지수도 19일 현재 8%(100% 만점)에 불과해 평단으로부터 사실상 최악이란 평가를 받은 셈이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판타스틱4#리부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