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융사 보안 뿌리내려야 핀테크 꽃핀다”
더보기

“금융사 보안 뿌리내려야 핀테크 꽃핀다”

유재동기자 입력 2015-02-26 03:00수정 2015-02-26 0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 인포섹-정보보호 콘퍼런스
한국의 금융·산업계에 ‘핀테크(FinTech·금융기술)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려면 정부의 규제개혁 못지않게 금융회사의 자율적인 보안체계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정보 보호에 대한 투자를 늘려 핀테크 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동아일보와 종합편성TV 채널A는 25일 서울 중구 명동 전국은행연합회관 국제회의실에서 ‘핀테크 시대의 개인정보 보호’라는 주제로 ‘동아 인포섹 2015―정보보호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새누리당의 원유철 정책위의장과 박대동 의원, 새정치민주연합의 김기식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하영구 은행연합회장, 이수창 생명보험협회장, 장남식 손해보험협회장, 김근수 여신금융협회장, 서명석 유안타증권 사장을 비롯해 주요 금융사 최고정보책임자(CIO),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 등 3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주제발표를 맡은 김인석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지난해 초 정보 유출 사태 이후 정부는 금융회사의 자율과 책임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관련 정책을 펴왔고 금융사들도 각자 보안 인력과 조직을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에 노력해 왔다”고 평가했다.

또 진웅섭 원장은 격려사에서 “각 금융사는 내부 통제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구축하는 등 핀테크 시대에 걸맞은 보안환경 조성에 힘써야 한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유재동 기자 jarret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