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치 판정 불공정” 70%, “러 이미지 부정적” 59%
더보기

“소치 판정 불공정” 70%, “러 이미지 부정적” 59%

동아일보입력 2014-03-18 03:00수정 2014-03-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겨울올림픽 관련 국민 1103명 설문 국민 10명 중 7명은 소치 겨울올림픽에서 판정이 불공정했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소치 올림픽 이후 러시아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올림픽 전보다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리서치가 전국에 거주하는 국민 1103명을 대상으로 겨울올림픽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0.4%가 ‘이전 올림픽에 비해 소치 올림픽 때 판정이 불공정했다’고 응답했다. 러시아 대한 이미지가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소치 올림픽 전 26.3%에서 소치 올림픽이 끝난 뒤에는 59.2%로 늘었다. 특히 이러한 부정적 인식은 연령이 낮은 학생일수록 컸다. 이러한 영향으로 평창 겨울올림픽 때 국가 이미지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 10명 중 7명(70.8%)은 ‘공정한 경기 판정’을 꼽았다.

소치 올림픽 때 관심 있게 본 종목은 피겨스케이팅(89.4%)이 가장 많았고, 쇼트트랙(79.7%), 스피드스케이팅(75.8%), 컬링(49.9%) 순이었다. 그러나 평창 올림픽 때 직접 관람하고 싶은 종목을 묻는 질문에는 ‘피겨 여왕’ 김연아의 은퇴 때문인지 쇼트트랙(63.7%)이 가장 많았고, 피겨스케이팅(57.2%), 스피드스케이팅(55.7%), 컬링(30.8%) 순이었다. 또 응답자 10명 중 7명(73.8%)은 평창 올림픽 기간에 경기장을 직접 찾겠다고 밝혔다. 평창 올림픽 개최가 필요하냐는 질문에 10명 중 6명(65.6%)은 ‘그렇다’고 답했다. 10명 중 7명(75.7%)은 평창 올림픽이 국내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대답했고, 10명 중 8명(87.6%)은 평창 올림픽이 한국에 대한 인지도 향상과 국가 브랜드 이미지 상승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현두 기자 ruchi@donga.com
관련기사
#소치 겨울올림픽#러시아#판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