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짐좀 줄일수 없을까”… 작은캠핑 꿈꾼 청년목수
더보기

“짐좀 줄일수 없을까”… 작은캠핑 꿈꾼 청년목수

동아일보입력 2013-06-24 03:00수정 2013-06-24 09: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전해야 청춘이다]<13> 원목 캠핑용품 브랜드 ‘홀라인’ 김태경 대표
김태경 홀라인 대표가 19일 서울 마포구 망원동 작업실에서 캠핑의자를 만들고 있다. 김 대표는 “홀라인의 캠핑용품에는 ‘보드’의 자유로운 멋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 ‘저게 캠핑인가, 그냥 집을 옮겨다 놓은 거지….’ 2009년 가을 호주 유학 중 한국에 들어왔다가 국내 한 캠핑장을 찾은 김태경 씨(31·홀라인 대표)는 500동의 텐트가 꽉 들어찬 캠프 사이트를 보며 생각했다. 텐트는 말할 것도 없고 의자 탁자 등 모든 용품이 너무 덩치가 커 보였다. 호주에서 목수 일을 하던 김 씨 눈에 드는 제품은 없었다. 다들 개성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었다. 2010년 초 귀국한 김 씨는 “나만의 캠핑용품을 만들어보자”며 직접 캠핑용품을 만들기 시작했다. 대형 캠핑 업체의 공세 속에서도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주목을 받고 있는 캠핑용품 브랜드 홀라인이 탄생한 배경이다. 》

○ ‘미니멀 모드 캠핑’

김 씨가 가진 유일한 자산은 나무에 대한 이해와 여행에 대한 감각이었다. 김 씨는 2005년 호주 시드니대 경제학과로 유학을 갔다가 4년여 간 목수 일을 배웠다. 학업과 병행하기에는 힘들었지만 비교적 돈을 많이 벌 수 있던 목수 일을 아르바이트로 선택했다. 호주에선 나무로 집을 짓는 사람이 많아 일감도 많았고 벌이도 좋은 편이었다. 오전 5시에 도시락을 싸서 일터로 나가 오후 4시에 퇴근하면서 나무의 종류와 특성, 나뭇결을 읽는 방법, 공구를 쓰는 방법을 배웠다. 중학생 때부터 스케이트보드 국가대표를 꿈꾸며 보드를 타는 등 35개국을 돌아다니며 ‘잘 노는’ 노하우를 보고 배운 것도 제품에 멋을 더하는 데 도움이 됐다.

그는 자신이 만들 캠핑용품 콘셉트를 ‘미니멀 모드 캠핑’으로 정했다. 집채만 한 캠핑용품을 들고 다니는 것 자체가 노동이라고 생각했다. ‘일상에서 느끼지 못하는 자유와 즐거움’을 추구하는 캠핑의 정신과 거리가 멀었기 때문이다. 편리하면서도 예쁘고, 누구나 갖고 싶을 만한 캠핑용품을 만들고 싶었다.

관련기사

재료로는 원목이 제격이었다. 그중에서도 단단하면서도 가벼워 배의 노를 만드는 데 쓰는 물푸레나무를 선택했다. 2010년 초 경기 고양시 일산에서 사용료가 하루 6000원인 허름한 컨테이너 창고를 빌렸다.

제품들은 운반하기 편리하도록 작고 가볍게 만들었다. 의자는 텐트 안에서도 쓸 수 있게 높이를 15cm 정도로 낮게 했고 무게는 2.5kg으로 했다. 등받이와 의자받침을 분리할 수 있게 했고 등받이는 화려하고 다양한 색상으로 포인트를 줬다.

○ 수출까지…“노는 게 곧 업(業)”

2011년 하반기 제품이 출시되자 사람들이 곧바로 호기심을 보였다. 특히 20, 30대 젊은층 사이에선 폭발적인 반응이 나왔다. 첫 달에만 500개의 의자를 팔았다. 홀라인이라는 브랜드에 대한 관심은 계속 높아졌고 홈페이지에는 제품을 사겠다는 글이 연이어 올랐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 작업실과 매장을 차렸다.

홀라인은 대형 업체들이 대거 출전한 캠핑박람회에서도 디자인과 자유분방한 콘셉트로 튀었다. 지난해 9월에는 이마트의 스포츠용품 전문매장인 ‘스포츠 빅텐’ 매장에도 입점했다. 이마트 이정우 바이어는 “캠핑용품이 으리으리하고 커야 한다는 고정관념에서 탈피하기 시작한 사람들이 새로운 브랜드를 찾고 있었다”라며 “홀라인은 미니멀 모드 캠핑을 추구하면서도 제품 전반에 감성적인 요소가 있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3월까지 판매한 것만으로 지난해 전체 매출액(2억 원대)을 넘어섰다. 3월 한 캠핑박람회에 참가한 뒤 대만 바이어로부터 제의가 들어와 4월 컨테이너 1개 물량을 처음으로 수출하기도 했다. 김 씨의 최종 목표는 홀라인 브랜드를 토대로 캠핑 의류 시장까지 진출하는 것이다. 홀라인은 캠핑용품 제조회사지만 최근에는 캠핑 의류나 용품 수입에도 나서고 있다. 일본과 유럽의 캠핑 트렌드를 파악하면서 5개 해외 브랜드의 한국 총판권을 따냈다.

“보드를 즐겨 타고 캠핑을 즐기다 이 일을 시작했습니다. 정작 직업이 되니까 쉽지만은 않습니다. 하지만 회사가 알려지면 알려질수록 다양한 곳에서 같이 해보자는 제의가 들어와요. 그 덕분에 더 ‘제대로’ 놀 수 있어요. 그래서 더 열심히 일합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목수#캠핑용품#홀라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