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프로야구]류현진, 12일 ‘ML 최약체’ 마이애미 상대 4승 출격
더보기

[美프로야구]류현진, 12일 ‘ML 최약체’ 마이애미 상대 4승 출격

동아일보입력 2013-05-10 16:59수정 2013-05-10 17: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A 다저스 류현진(26)이 12일 오전 10시 10분(한국시간) 홈인 다저스타디움에서 마이애미를 상대로 시즌 4승 사냥에 나선다. 마이애미는 시즌 100패 이상이 예상되는 메이저리그 최약체 팀이다. 류현진으로서는 팀 내에서 가장 먼저 4승에 올라설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마이애미는 10일 현재 10승 25패로 휴스턴과 함께 메이저리그 최저 승률(0.286)을 기록 중이다. 마이애미와 휴스턴은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팀 연봉 순위에서 각각 29위와 30위를 마크하고 있다. 1993년 창단한 마이애미는 1997년과 2003년 와일드카드로 월드시리즈 정상을 밟은 팀이다. 짧은 기간 동안 두 차례나 월드시리즈를 제패했지만 이 팀을 신흥 명문이라고 평가하는 전문가는 한 명도 없다. 구단 운영을 후진적으로 하기 때문이다.

마이애미는 2011년 겨울 새 구장 개장에 맞춰 톱타자 호세 레이예스와 왼손 투수 마크 벌리(이상 토론토 블루제이스) 등 거물 선수들을 대거 영입했다. 하지만 성적이 부진하자 오지 기옌 감독을 잔여 계약기간이 남아 있는 상황에서 해고하고 거액 연봉자들을 모두 트레이드했다.


피해자는 마이애미 팬이다. 특히 시즌 티켓을 갖고 있는 열성 팬들은 메이저리그가 아니라 트리플A 팀을 관전하는 꼴이 됐다. 제프리 로리아 구단주는 메이저리그 역대 최악의 구단주로 꼽히고 있다.

관련기사

LA 다저스는 최근 7연패에 빠지면서 13승 20패를 기록 중이다. 마이애미 팀 연봉의 6배가 넘지만 성적은 비슷하다. 다저스로서는 11일부터 시작되는 마이애미와의 3연전을 싹쓸이해야 대반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류현진이 그 중 1승을 책임져야 한다.

다행히 마이애미 전력은 바닥권이다. 특히 공격력이 형편없다. 메이저리그 30개 팀 가운데 유일하게 100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 팀 타율도 0.225로 꼴찌다. 홈런도 19개로 역시 바닥이다. 거포 지안카를로 스탠튼이 허벅지 부상으로 전열에서 빠져 있는 것도 호재다. 가장 경계해야 할 타자는 오른손의 저스틴 루지아노다. 팀 내 최다인 6홈런에 15타점을 기록 중이다.

류현진 4승의 걸림돌은 다저스 타선이다. 중심타선 맷 켐프와 안드레 이티어가 여전히 화끈한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펼칠 케빈 슬로위는 1승(2패) 밖에 거두지 못하고 있지만 평균자책은 1.81로 안정적이다.

로스앤젤레스=문상열 통신원 moonsytexas@hotmail.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