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도쿄는 지금]日 TV-컴퓨터 가격 폭락… 가전업계 ‘울며 재고 털기’
더보기

[도쿄는 지금]日 TV-컴퓨터 가격 폭락… 가전업계 ‘울며 재고 털기’

동아일보입력 2012-03-23 03:00수정 2012-03-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에서 간판 가전제품인 TV와 PC 가격이 바닥을 모른 채 추락하고 있다. 소비 둔화로 제조업체의 재고가 쌓이고, 이를 싼값에 털어내면서 가격 하락이 계속되고 있다는 게 일본 언론들의 분석이다.

시장조사 회사인 BNC에 따르면 40인치 평판TV 가격은 최저 3만 엔(약 41만 원)대로 1년 전에 비해 30% 이상 폭락했다. 32인치는 2만 엔대 전반 제품도 나오고 있다. 노트북 컴퓨터도 작년 가을에 내놓은 신제품 가격이 반 토막 났다.

문제는 아무리 가격을 내려도 소비가 살아나지 않고 있는 것. 전자정보기술산업협회(JEITA)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제조업체들이 시장에 밀어낸 평판TV 양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64% 줄어든 58만5000대에 그쳤다.

도쿄 중심가에 있는 양판점 비쿠카메라 유라쿠초점은 작년 말 TV 매장을 고객이 많은 1층에서, 상대적으로 고객이 적은 2층 구석으로 옮겼다.

주요기사

그 대신 1층에는 스마트폰 매장이 들어섰다. TV 사업에서 8년째 적자를 낸 소니는 올해 신제품 수를 거의 절반으로 줄였다.

도쿄=배극인 특파원 bae215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