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데스크 시각]SNS 피로 증후군
더보기

[데스크 시각]SNS 피로 증후군

동아일보입력 2011-12-26 03:00수정 2011-12-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얼마 전 산업부 기자들을 상대로 ‘올해의 인물’ 후보를 추천받았다. 매년 동아일보는 각 부서에서 ‘올해의 인물’ 후보 추천을 받아 그해에 가장 큰 족적을 남긴 사람을 뽑아왔다.

다양한 인물이 후보로 등장한 가운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추천됐다. 올해의 인물이 꼭 사람일 필요는 없다. 2006년 타임지는 ‘당신(YOU)’을 선정했다. 인터넷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만들어가는 주인공이 바로 당신이라는 뜻에서 올해의 인물로 뽑은 것이다. SNS가 후보로 추천된 이유 가운데 하나는 ‘한진중공업 사태, 서울시장 선거 등 굵직한 이슈마다 트위터와 같은 SNS가 대중을 동원하고 영향력을 미친 주요한 도구로 사용됐다’는 것이다.

국내에서 SNS가 확산된 계기는 스마트폰의 보급이다. 2009년 말 아이폰의 국내 상륙 이후 ‘작은 컴퓨터’나 마찬가지인 스마트폰을 손에 들고 다니면서 언제 어디서건, 누구와도 쌍방향 정보 소통이 가능해졌다. 도입 2년 만에 국내 스마트폰 가입자는 2000만 명을 넘었다. 국내 페이스북 가입자는 21일 현재 535만 명, 트위터 가입자는 556만 명이다. 국내 누리꾼 10명 중 7명은 SNS를 주요한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이용한다고 한다.

SNS가 자신을 표현하고 사람들과 광범위한 관계를 맺는 데 유용한 도구인 것만은 분명하다. 정보 얻기도 쉬워졌다. 반면 개인 정보 유출의 위험성, 폭주하는 정보량과 무분별한 관계 맺기의 부담감 같은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SNS피로증후군’도 정보화 시대의 그늘이다. 이 병에 걸린 사람들의 증상은 대략 이렇다. 하루라도 SNS를 안 하면 불안하다. 내가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누가 어떤 댓글을 달았는지 궁금해 미치겠다. 내 글에 붙은 댓글이 적으면 우울하다. 아침에 눈을 뜨면 스마트폰부터 찾는다. 필자도 언제부턴가 자기 전에 스마트폰으로 SNS를 확인하는 게 습관이 됐다. 그러다 보니 수면시간이 줄어들었다. 개인 정보 유출에 대한 불안감도 있다. 나도 잘 모르는 사람이 친구맺기 요청이 와 수락을 할 때 내 정보가 엉뚱한 곳으로 새지 않나 하는 걱정도 된다.

주요기사

세계적으로 SNS 중독자가 늘면서 ‘FTAD(Facebook Twitter Addiction Disorder·페이스북 트위터 중독)’라는 신조어도 생겼다. 10월 말 현재 페이스북 전체 사용자의 절반에 가까운 약 3억5000만 명이 중독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집계됐다.

사람들은 SNS를 통해 정보와 소통을 얻는 대신 프라이버시를 잃었다. SK커뮤니케이션즈와 엠브레인의 ‘2011 국내 SNS 이용실태’ 조사에 따르면 SNS 이용자의 40%가 ‘소셜미디어 이용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스트레스의 첫 번째 원인은 ‘개인 정보 유출에 대한 걱정’(27%)이었다.

김상수 산업부 차장 ssoo@donga.com
페이스북 친구가 점점 늘어가면서 올라온 글을 일일이 읽기가 힘들다.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신상털기’가 가능하다니 내 사생활에 관한 글을 올리기도 조금 꺼림칙해지고 있다. SNS는 두 개의 얼굴을 가진 인물이다.

김상수 산업부 차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