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씨네리뷰]극장가에 나타난 韓美日원혼 ‘귀신 3국지’
더보기

[씨네리뷰]극장가에 나타난 韓美日원혼 ‘귀신 3국지’

입력 2006-06-22 03:09수정 2009-10-07 1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서양을 막론하고 최근 공포영화를 관통하는 화두는 ‘원혼(寃魂)’이다. 일본 공포영화 ‘링’과 ‘주온’ 등이 미국 할리우드에서 잇따라 리메이크돼 흥행에 성공하면서, 그간 칼을 휘두르는 살인마의 모습을 담은 이른바 ‘슬래셔 무비’에 경도돼 있던 할리우드는 ‘한을 품고 죽은 사람의 혼령’인 원혼 혹은 귀신이라는 매혹적인 대상에 눈을 돌리고 있다. 동양적인 정서를 바탕으로 제작된 한국 미국 일본의 공포영화를 소개한다.》

■죽음은 온라인을 타고 다가온다… ‘아랑’-한국

28일 개봉되는 ‘아랑’은 과거 우리의 심장을 서늘하게 만들었던 공포영화들의 장면 장면을 어쩔 수 없이 떠올리게 만든다. 온라인(홈페이지)을 통해 죽음이 전파된다는 설정, 성폭행을 당하고 죽은 여성의 원혼, 그리고 카메라에만 찍히는 귀신의 모습과 같은 요소들은 ‘착신아리’나 ‘폰’, ‘셔터’를 생각나게 한다. 원혼의 모습을 보여주는 구체적인 방법(눈매나 손톱을 보여주는 것 같은)에선 ‘링’의 기시감마저 든다. 여형사가 사건 해결 과정에서 자신의 과거에 얽힌 정신적 외상(트라우마)과 마주한다는 점에선 ‘양들의 침묵’과도 닮았다.


▲‘아랑’ 예고편

세 남자가 연쇄적으로 죽는다. 여형사 소영(송윤아)은 이들이 친구 사이라는 점과 함께 이들 모두 민정이라는 소녀의 홈페이지를 보다가 죽음을 맞았다는 사실을 밝혀낸다. 소영은 과학수사반 출신의 신참 형사 현기(이동욱)와 함께 사건 해결에 나서지만, 유력한 용의자였던 의사 동민(이종수)마저 죽음을 맞자 당황한다. 소영은 홈페이지의 주인공인 민정이 10년 전 실종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독창성이 부족하지만, ‘아랑’은 이런 익숙한 조각들을 비교적 충실하게 조합해 공포영화의 정도를 밟아 나간다.

‘아랑’의 결정적인 문제는 캐릭터의 두께가 너무 얇다는 점에 있다. ‘소영’은 여형사라기보다는 ‘송윤아’로 보이고 ‘현기’는 신참임에도 처음부터 필요 이상 진지하다. 그들이 가진 캐릭터의 색깔은 수많은 사연 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더 강화되기보다 오히려 희미해져 버린 현상이다. 결국 소영과 현기의 파트너십은 어떤 인간적인 단계로 충분히 발전되지 못한 채 반전을 맞기에, 반전은 설득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충격파가 약할 수밖에 없다. 안상훈 감독의 장편 데뷔작. 15세 이상.

이승재 기자 sjda@donga.com

■살고 싶으면 이 메시지를 전송해…‘착신아리 파이널’-일본

瞿뺐嬖殆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