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클린21]소각장 문제점 제보 부천시의회 박노설의원
더보기

[클린21]소각장 문제점 제보 부천시의회 박노설의원

입력 1999-11-09 19:58수정 2009-09-23 1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엄청난 혈세 낭비를 초래하는 쓰레기소각시설 추진계획을 전면 재검토해야 합니다.”

서울시의 쓰레기 소각장 과다증설계획의 문제점을 제보한 경기 부천시의회 부의장인 박노설(朴魯卨·49)의원. 박의원은 3년여 전부터 시의원 활동의 일환으로 부천시민의 주요 관심사인 부천쓰레기소각장 문제 해결에 천착하다 자연스럽게 서울시의 소각시설 추진계획에 관심을 갖게 됐다.

문제해결을 위해 서울시 사례를 조사하다 보니 서울시의 소각시설 정책이 부천 등 수도권의 다른 도시보다 훨씬 불합리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 그는 “서울시의 소각시설 추진정책이 과학적인 분석과 예측이 결여된 데다 음식물쓰레기를 거의 전량 소각하는 등 ‘반환경적인 발상’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의원은 이어 “서울시가 음식물 퇴비화 등으로 쓰레기 발생량이 크게 줄고 있는 최근 추세를 외면하고 음식물쓰레기를 무조건 소각처리하려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지난해 1인당 생활쓰레기 발생량을 0.2㎏으로 줄인 광명시의 경우처럼 서울시도 음식물쓰레기의 자원화율을 높일 경우 현재 계획중인 대규모 쓰레기소각시설은 전혀 필요치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서울시가 ‘안정적인 소각시설 운영을 위해선 어느 정도의 시설용량 초과는 불가피하다’고 발뺌하지만 소각시설을 거의 완전가동하는 프랑스 독일 등 선진국의 경우와 비교하면 이는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다.

박씨는 “그동안 관련전문가와 환경단체 등이 쓰레기소각시설 추진계획과 관련해 공청회 등을 열자고 여러 차례 서울시에 제의했지만 번번이 거절당했다”면서 “서울시는 지금이라도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고 예산낭비를 줄이고 친환경적으로 쓰레기를 관리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대인기자〉eod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