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백두산의 여름 비경, 지금 만나러 갑니다
더보기

백두산의 여름 비경, 지금 만나러 갑니다

조선희 기자 입력 2019-07-18 03:00수정 2019-07-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참좋은여행
이맘때면 더욱 푸르러지는 평원과 야생화들이 수놓는 백두산은 한층 더 아름다운 모습을 자랑한다. 국내 대표 직판여행사 참좋은여행(대표 이상호)과 함께 백두산의 여름을 만나러 떠나보자.

패키지여행을 통해 떠나는 백두산의 대표적인 관광 코스는 장춘·북파와 대련·서파 2가지 상품으로 나뉜다. 특히 백두산 상품은 부실한 식사에 대해 우려하는 이들이 많은데, 참좋은여행의 백두산 패키지는 전 일정 식사 업그레이드로 더욱 만족스러운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어떤 코스를 선택해야 할지 고민하는 이들을 위해 먼저 장춘·북파, 대련·서파 코스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자.

북파코스는 이도백하에서 시작해 장춘에서 끝난다. 이도백하에서 백두산에 진입하는 북파 입구까지는 차로 약 40분 정도 소요된다. 북파 코스의 메인 관광지는 바로 백두산 정상에 위치한 천지와 장백폭포, 그리고 정상 근처에 위치한 노천온천군이다.

주요기사

하이라이트는 물론 천지다. 천지 주변은 16개 봉우리들이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는데, 이러한 봉우리들이 천지의 투명한 수면에 반사되어 형용할 수 없는 장관을 이룬다. 천지의 물이 흘러서 생긴 장백폭포는 1년 내내 얼지 않고 68m의 수직 절벽을 따라 흘러내려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장백폭포 바로 옆에는 뜨거운 지열로 인해 물이 팔팔 끓고 있는 온천지대도 볼 수 있다.

이도백하에서 차로 4시간 정도 걸리는 연길은 조선족자치주의 중심 도시로서 주민의 40%가 조선족이다. 그만큼 우리의 흔적을 많이 발견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는 윤동주 시인이 다녔던 대성중학교(현 용정중학교), 윤해영 작사·조두남 작곡의 가곡 ‘선구자’에 등장하는 해란강과 일송정 등이 있다. 최저가 46만2000원(날짜 별로 상이)부터 시작하며, 아시아나항공과 중국남방항공을 이용한다.

북파 코스와 달리 서파 코스는 백두산의 아름다운 전경을 더욱 더 가까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파 코스는 송강하에서 시작된다. 송강하의 금강대협곡은 백두산 화산 폭발로 생긴 V자 형태의 계곡으로 ‘동양의 그랜드캐니언’이라고도 불린다.

금강대협곡을 지나면 거대한 초원이 펼쳐진다. 바로 ‘고산화원’으로 1800여 종의 야생화가 알록달록 각자의 색을 뽐내는 모습이 아름답다.

북한 신의주와 국경을 접하는 단동은 백두산 서파 코스와 함께 둘러보기 좋은 곳이다. 압록강이 장백, 집안과 더불어 단동을 경유하는데, 이 주변을 공원으로 꾸며놓아 현지인들도 가벼운 운동이나 데이트를 즐기기 위해 자주 찾는다. 또 고구려 천리장성의 시발점인 비사성이나 아시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성해광장 등도 볼 수 있다.

고구려 시대 두 번째 수도인 국내성이 위치했던 집안(集安)에서는 국내성 성벽을 비롯해 아시아에서 가장 큰 비석인 광개토대왕비와 광개토대왕릉, 광개토대왕의 아들인 장수왕의 능도 함께 둘러보자. 최저가 42만9000원부터 시작하며,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한다. 문의 참좋은여행 중국팀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enjoy life#여행#참좋은여행#백두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