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e메일-카톡으로 ‘인증샷’ 기다립니다…고사리손으로 평창 응원
더보기

e메일-카톡으로 ‘인증샷’ 기다립니다…고사리손으로 평창 응원

김아연 기자 입력 2018-01-16 03:00수정 2018-01-17 11: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사리손으로 평창 응원
“동아일보는 우리 가족을 하나로 만들어 주는 ‘행복 전도사’입니다!”

인천에 사는 초등학교 교사 윤희진 씨 가족은 지난 주말 서울 광화문광장을 찾았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성화 봉송 현장을 가족 모두가 지켜보고 응원하기 위해서다. 딸 김보겸 양(7)과 아들 민겸 군(5)은 동아일보를 활용해 만든 ‘올림픽 성화 파이팅!’ 포스터를 들고 부모 앞에 섰다. 두 아이가 포스터를 만드는 사진을 보내온 윤 씨는 “아이들이 동아일보 지면에서 선수들 사진과 수호랑 캐릭터를 찾았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일일이 오리고 붙여 포스터를 만들었다”며 뿌듯해했다.

서울 중구에서 작은 가게를 운영하는 함주현 씨는 모서리가 닳은 동아일보 스크랩북 사진을 보내왔다. 그는 10년 전부터 동아일보가 보도한 훈훈한 기사만 이 스크랩북에 모았다. 함 씨는 “마음이 울퉁불퉁할 때마다 꺼내 봤더니 이렇게 너덜너덜해졌다”며 “많은 위안을 얻었다”고 했다.

동아일보 3만 호 이벤트는 e메일(30000@donga.com)이나 카카오톡으로 응모할 수 있다. 동아일보에 얽힌 사진(인증샷), 나만의 사연, 새해 소망, 이름, 휴대전화 번호, 주소를 보내면 된다. 카카오톡에서는 상단의 돋보기 표시를 클릭한 뒤 ‘동아일보’를 검색한다. 이후 동아일보를 친구로 추가해 일대일 채팅창에 관련 내용을 첨부한다. 이벤트는 이달 24일까지이며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관련기사

김아연 기자 aykim@donga.com
#동아일보#3만 호#인증샷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