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쿠웨이트 다녀온 40대 메르스 증상… 1차 ‘음성 판정’
더보기

쿠웨이트 다녀온 40대 메르스 증상… 1차 ‘음성 판정’

뉴시스입력 2018-12-24 23:05수정 2018-12-24 23: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업무차 쿠웨이트와 두바이를 잇따라 다녀온 40대 남성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병원에 격리됐다.

24일 인천시와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10월4일부터 81일간 업무차 쿠웨이트를 방문한 A(49)씨가 입국전 지난 21일 발열과 가래, 인후통 증세를 보였다.

A씨는 이날 오후 2시 두바이를 경유,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A씨는 현재 국가 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인하대병원에 입원해 격리된 상태이며 2차 정밀검사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A씨에 대한 1차 정밀검사 결과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보건당국은 25일 오전 9시 2차 검사를 진행한 뒤 격리 해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보건당국은 관계자는 “A씨에 대한 2차 검사 결과를 통해 메르스 대응지침에 따라 ‘음성’ 판명이 나올시 격리 해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인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