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재심 전문 박준영, 화성 8차사건 윤씨와 첫 만남…“자신 있다”
더보기

재심 전문 박준영, 화성 8차사건 윤씨와 첫 만남…“자신 있다”

뉴스1입력 2019-10-11 16:38수정 2019-10-11 16: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준영 변호사 © News1

모방범죄로 결론난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 윤모씨(52)의 조력자인 박준영 변호사는 11일 (윤씨의)재심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 변호사는 삼례 나라슈퍼·익산 약촌오거리 사건 재심을 맡아 무죄를 이끌어낸 인물 유명하다. 최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씨의 무죄를 입증할 수 있는 하늘이 내려준 기회”라고 밝힌 바 있다.

박 변호사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오늘 변호인단 회의를 했다”면서 “여러 수사기록, 자료 등 변호인 측에서 수집할 수 있는 전문가 자문 등을 확보한 다음 가급적 빨리 재심을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사기록을 우선 확인하고 지금의 과학기술로 검증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 있는지와 언론에서 제기된 방사성동위원소 기법을 활용한 감정결과에 대해 지금의 전문가들은 다른 견해를 내놓는다”며 “이러한 전문가 진술을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경찰 수사와 상관없이 윤씨와 만나 재심을 서두르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박 변호사는 “경찰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린다는 것 보다는 그것과 무관하게 변호인 측에서 필요한 시점에서 재심을 청구하기로 했다”면서 “변호사로 선임된 지 얼마 안돼 통화만 여러차례 했던 윤씨를 오늘 처음 만난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이춘재의 자백이 윤씨의 무죄를 입증할 명백한 자료라고 자신했다.

그는 “(화성 8차 사건은) 이춘재의 자백이 윤씨의 무죄를 입증하기에 가장 좋은 증거”라며 “일단 이춘재의 자백이 구체적인 진술이기를 바라고 있고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증거들이 과거 수사기록에 꽤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이어 “윤씨가 당시 자백과정에서 강압수사가 있다고 했다”며 “형사소송법상 직무상 범죄에 해당한다. 이것도 재심사유에 추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재심 성공에 대한 자신감도 보였다.

재심 성공을 긍정적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박 변호사는 “긍정적으로 본다. 이렇게 이춘재의 자백이 있고, 이것은 하늘이 준 기회라고 본다”며 “만약 이춘재의 자백이 없이 윤씨의 억울한 주장만 있는 상황이었다면 재심은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근데 (이춘재의) 자백이 등장했다는 것은 하늘이 도운 기회이자 사필귀정, 잘 정리되는 상황 그 과정 속에 있는 지금 상황”이라며 재심에 대한 성공의지를 보였다.

논란이 되고 있는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화성시 태안읍 진안리에서 박모양(13)을 성폭행한 후 목을 졸라 살해한 사건이다.

당시 경찰은 화성연쇄살인과 연관성을 두고 윤모씨(52)를 용의자로 특정했지만, 범행 수법 등이 달라 모방범죄로 결론지었다.

윤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교도소에 수감된 이후 20년형으로 감형돼 지난 2009년 청주교도소에서 출소했다.

30년 전 경찰이 강압수사로 허위자백을 강요해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는 윤씨는 이춘재가 8차 사건도 자신이 한 짓이라고 자백하면서 재심을 서두르고 있다.

윤씨의 재심을 도와줄 변호인단에는 박 변호사 외에도 당시 화성사건 변호를 맡은 김칠준 변호사 등이 있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