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춘재, 화성8차 자백때 방 그림 그리며 구체 진술”
더보기

“이춘재, 화성8차 자백때 방 그림 그리며 구체 진술”

한성희 기자 , 수원=이경진 기자 입력 2019-10-11 03:00수정 2019-10-11 07: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범행 당시 방 크기와 비슷”… 수사 맡았던 퇴직 경찰관 조사


‘화성 연쇄살인 사건’ 중 범인이 붙잡힌 8차 사건도 자신이 한 짓이라고 최근 자백한 이춘재(56)가 8차 사건(1988년 9월 16일 발생)과 관련해 범인이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을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8차 사건은 총 10건의 화성 사건 중 유일하게 범인이 검거됐는데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 이춘재가 이 사건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데 이어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옥살이를 했던 윤모 씨(52)도 최근 “당시 고문을 당해 허위 자백을 했다”고 밝혀 파장이 커지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인 이춘재도 ‘8차 사건 진범 논란’이 제기된 것을 알고 있다고 한다.

‘화성 사건 특별수사본부’는 10일 “이춘재가 (8차 사건과 관련해) 의미 있는 진술을 했다. 범인만이 알 수 있는 그런 부분도 있다”며 “8차 사건 관련 면담 과정에서 이춘재의 진술은 번복 없이 일관되고 있다”고 밝혔다. 수사본부가 밝힌 ‘범인만이 알 수 있는 진술’은 피해자의 신체적 특징과 사건이 발생한 장소에 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춘재는 8차 사건 피해자인 박모 양(당시 13세)의 특정 신체 부위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춘재는 또 사건 발생 장소인 박 양의 방 구조를 펜으로 그려가며 설명했는데 방 크기를 ‘2평 정도’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1989년 10월 선고된 윤 씨의 1심 판결문을 보면 박 양의 방 크기는 약 8m²(약 2.4평)로 돼 있다.

수사본부는 이춘재의 이 같은 진술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를 대비해 8차 사건 당시 수사에 잘못이 없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최근 경찰은 당시 수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윤 씨를 범인으로 특정해 자백을 받게 된 경위 등을 묻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는 당시 증거물의 감정 결과가 어떤 과정을 거쳐 나왔는지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또 범행 현장에서 발견됐던 클로버 잎 한 장에 대한 재감정을 국과수에 맡겼다. 당시 수사 관계자들은 모두 퇴직했다.


8차 사건 수사 기록 원본은 모두 폐기된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8차 사건 관련 기록은 당시 검찰로 다 송치했는데 검찰이 기록을 다 폐기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최근 경기 오산경찰서 문서고에 보관돼 있던 8차 사건 기록 사본 일부와 증거물(클로버 잎)을 찾아냈다”고 말했다. 오산서는 과거 화성경찰서 자리에 있다.

주요기사

한성희 chef@donga.com / 수원=이경진 기자
#화성 연쇄살인 사건#이춘재#8차 사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