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춘재 수사본부, ‘화성 8차’ 재수사 착수…당시 경찰 수사선상에
더보기

이춘재 수사본부, ‘화성 8차’ 재수사 착수…당시 경찰 수사선상에

뉴스1입력 2019-10-10 10:58수정 2019-10-10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DB © News1

화성연쇄살인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자신이 밝힌 추가범행에 대해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경찰청 반기수 2부장은 10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춘재가)모방범죄로 결론난 8차 사건도 자신이 한 짓이라고 번복 없이 자백을 일관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 부장은 “8차 사건외 추가범행 사실에 대해서도 일관된 진술이 이뤄지고 있다”며 “현재 신빙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정밀하게 검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모방범죄로 결론난 8차 사건에 대해서 재수사 방침을 세웠다.

주요기사

이춘재가 (8차 사건을)자신이 한 짓이라고 밝힌 가운데 8차 사건 범인 윤모씨(52)가 경찰의 가혹행위로 허위자백을 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8차 사건 당시 윤씨를 검거한 장모, 최모 형사도 수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언론을 통해 “최 형사 등 2명이 징역형을 줄여주겠다며 허위자백을 유도했고, 가혹행위를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상대로 한 당시 증거물 감정 결과 도출 과정에 대해서도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윤씨는 1988년 9월16일 (화성시 진안리)자신의 집에서 혼자 자고 있는 박모양(13)을 성폭행하고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교도소에 수감됐다. 이후 20년으로 감형돼 2009년 8월 청주교도소에서 출소했다.

당시 경찰은 범행이 벌어진 방 안에서 발견된 음모가 윤씨의 것과 일치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방사성동위원소 감별법)감정결과를 토대로 용의자를 윤씨로 특정했다.

윤씨는 화성사건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8차 사건도 자신이 한 짓이라고 자백하면서 변호인의 조력을 받아 재심을 서두르고 있다.

반기수 부장은 “수사본부는 진실규명과 함께 당시 경찰의 수사과정에 대해 한 점 의혹없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