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식 앞에서 욕 들을래”…100억 아파트 경비원의 눈물
더보기

“자식 앞에서 욕 들을래”…100억 아파트 경비원의 눈물

뉴시스입력 2019-02-20 18:38수정 2019-02-20 1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남 초고가 아파트 주민, 경비원에 갑질
"처·자식 보는 앞에서 욕하겠다" 등 폭언
얼굴 2회, 낭심 1회 가격하는 등 폭행도
피해자 "가해자 어머니가 대신 사과했다"

서울 강남 초고가 아파트 주민이 “주차장 입구 차단봉을 늦게 열었다”는 이유로 경비원을 폭행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서울 강남구 H아파트 관계자에 따르면 입주자 권모(43)씨는 지난 6일 오전 7시50분께 경비원 A(43)씨에게 폭언을 하고 이어 폭행했다. A씨가 주차장 출입 차단기를 늦게 열어줬다는 게 이유였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A씨가 “급하게 적을 것이 있어 잠깐 놓쳤다”고 수차례 사과하지만, 권씨는 욕설을 섞어가며 “젊어서 경비원 일을 왜 하냐”, “네가 하는 일이 여기서 문 여는 일 아니야”, “처자식 보는 앞에서 욕을 해주겠다”는 등 10분간 폭언을 퍼부었다. 이뿐만 아니라 권씨는 A씨의 멱살을 잡고 인중 부위를 두 차례 때리고 낭심을 무릎으로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건 이후 사과를 요구했지만, 권씨 어머니가 대신 사과를 전했을뿐 당사자는 연락이 없었다”고 했다. 그는 “권씨가 사과를 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기를 바란다”며 “고소 계획은 없다”고 했다. 권씨는 분양대행사 대표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한편 해당 아파트는 지난해 9월 기준 136.40㎡가 105억3000만원에 매매돼 실거래가 최고액을 등록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