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후변화-기술진보 영향 분석모델 개발… 글로벌경제 지속 가능한 성장 방향 제시
더보기

기후변화-기술진보 영향 분석모델 개발… 글로벌경제 지속 가능한 성장 방향 제시

김재영기자 입력 2018-10-09 03:00수정 2018-10-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벨경제학상 노드하우스-로머
노드하우스, 탄소세 방안 연구
로머 ‘내생적 성장이론’ 명성

올해 노벨 경제학상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화두로 각각 기후변화와 기술진보의 경제적 효과를 연구한 윌리엄 노드하우스 미국 예일대 교수(77)와 폴 로머 뉴욕대 스턴경영대학원 교수(63)가 공동 수상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상위원회는 8일(현지 시간) “두 교수는 글로벌 경제에서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에 관해 연구해 왔다”며 “시장경제가 자연이나 기술과 어떻게 상호 작용하는지 설명하는 모델을 개발해 경제 분석의 지평을 크게 넓혔다”고 수상자 선정 이유를 밝혔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예일대에서 경제학 학사, 석사학위를,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기후변화와 관련한 경제 모형과 이론 개발에서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특히 온실가스 배출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각국에 ‘탄소세’를 부과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온실가스 감축, 탄소 비용 산출 등 공공 목적의 달성을 위한 국제협약이 어떠한 방식으로 가능한지에 대해 연구했다.

그는 1977년 ‘경제성장과 기후’라는 논문에서 “현재 평균 기온보다 2도 이상 높은 경우는 수십만 년 동안 관측된 범위를 벗어난 기후”라며 평균 기온 제한의 필요성을 설파했다. 이는 오랜 논의를 거쳐 2015년 파리 제21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가 전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산업혁명 이전 대비 2도 상승에서 억제하기로 합의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주요기사

시카고대에서 학부(수학)와 대학원(경제학)을 나온 정통 경제학자인 로머 교수는 오랫동안 노벨 경제학상 단골 후보로 거론돼 왔다. 지식과 기술 혁신이 경제 성장을 이끌 수 있다는 ‘내생적 성장이론(endogenous growth theory)’으로 1980년대부터 명성을 얻었다. 거시경제학 분야에서 장기 경제 성장 등에 관한 많은 새로운 이론과 연구의 토대를 닦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2016년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세계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수석 부총재를 지냈다.

로머 교수는 경제학계의 내부고발자로도 유명하다. 세계은행 부총재 시절 세계은행의 기업환경평가 보고서의 방법론이 정치적 의도로 조작됐을 수 있다는 발언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거시경제학의 문제’라는 글에서 “현재의 주류 경제학은 수학에만 매몰된 유사(類似) 과학이며 그 이유는 어려운 경기변동 모델의 남용, 학자들의 패거리 문화와 빈약한 글쓰기 실력”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노벨 경제학상 상금은 900만 크로나(약 11억2000만 원)로 두 사람이 절반씩 나눠 갖는다. 올해 노벨상은 이날까지 생리의학상, 물리학상, 화학상, 평화상, 경제학상 등 5개 부문 시상을 마쳤다.


김재영 기자 redfoot@donga.com
#노벨경제학상#노드하우스#로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